서인국 측 “질병 알고도 방치 NO, 군 면제 사유 될줄 몰랐다” [공식]

0
원본이미지 보기

뉴스1 DB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측이 배우 서인국이 군대 면제 판정의 사유가 된 골연골병변을 미리 인지하고 군에 입대했다는 보도에 대한 공식입장을 전했다.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측은 5일 "서인국 군 관련 기사로 심려를 끼쳐드려 사과드린다"면서 "서인국은 현재 앓고 있는 좌측 발목 거골의 골연골병변(박리성 골연골염)으로 두 차례 입대 연기했으나 본인의 현역 입대 의지에 따라 입소했다"고 전했다.

이어 "앞서 서인국은 신체 검사 결과 현역 판정을 받은 바 있다. 본인의 현역 입대 의지가 워낙 강했고, 이 질병이 군 면제 사유가 될지 인지하지 못했던 터라 재신체검사를 받지 않고 입대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서인국은 이 질병으로 군 면제임을 알고도 방치했다거나 더욱 악화시켜 5급 판정을 받게 된 게 아님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며 "군 문제로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전하며 공식입장을 마무리했다.

앞서 한 매체는 서인국이 지난 2015년 3월31일부터 그해 5월29일까지, 그리고 이듬해인 2016년 10월24일부터 12월22일까지 골연골병변을 알고 두 차례 입영을 연기했다고 보도했다.

골연골병변은 연골이 손상돼 분리되는 질환으로, 해당 매체는 의료계 관계자의 말을 빌려 "미리 알고 있었으면 치료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하지만 보도에 따르면 서인국은 입소 전까지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해당 질병을 알고도 군 입대를 한 것은 강한 현역 복무 의지로 볼 수 있지만, 신병교육대에 입소한 후 신체검사를 다시 받기 위해 골연골병변을 언급했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한편 서인국은 지난 3월31일 경기도 연천군 5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골연골병변 사유로 재신체검사를 요구받았고 즉시 귀가 명령을 받았다. 이후 두 번의 검사를 거쳐 5급 병역처분을 받게 됐다.

이하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이다.

안녕하세요.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입니다.

먼저 서인국 군 관련 기사로 심려를 끼쳐드려 사과드립니다.

서인국은 현재 앓고 있는 좌측 발목 거골의 골연골병변(박리성 골연골염)으로 두 차례 입대 연기했으나 본인의 현역 입대 의지에 따라 입소했습니다. 앞서 서인국은 신체 검사 결과 현역 판정을 받은 바 있습니다. 본인의 현역 입대 의지가 워낙 강했고, 이 질병이 군 면제 사유가 될지 인지하지 못했던 터라 재신체검사를 받지 않고 입대했습니다.

서인국은 이 질병으로 군 면제임을 알고도 방치했다거나 더욱 악화시켜 5급 판정을 받게 된 게 아님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군 문제로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젤리피쉬 드림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