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 한화에 ‘5점차 역전승’…4연승 질주

0
201707052213229499.jpg원본이미지 보기

넥센 김민성이 홈런을 쏘아올린 뒤 박동원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뉴스1 DB©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넥센 히어로즈가 한화 이글스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연승을 질주했다.

넥센은 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와 시즌 11차전에서 12-7로 이겼다.

4연승을 달린 넥센은 41승1무37패로 4위 자리를 지키며 3위 추격에 나섰다. 한화는 2연패에 빠지며 34승1무44패로 8위에 머물렀다. 넥센과 한화의 시즌 전적은 넥센의 8승3패 압도적 우위다.

1회초 한화가 김태균의 투런포로 먼저 치고 나갔다. 김태균은 KBO리그 역대 5번째로 13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했다. 넥센도 2회말 박동원의 동점 투런포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한화는 5회초 안타 5개를 몰아치며 3점을 뽑아냈다. 정근우와 하주석의 연속안타로 만들어진 2사 1,2루에서 윌린 로사리오와 이성열, 최진행이 적시타 3방을 터뜨렸다. 한화의 5-2 리드.

6회초에도 한화는 최재훈의 안타와 임익준의 희생번트로 만든 2사 2루 찬스에서 하주석의 적시 2루타, 김태균의 적시타로 2점을 보탰다. 한화가 7-2로 앞서며 승기를 잡은듯 했다.

그러나 넥센은 쉽게 물러나지 않았다. 6회말 4점을 뽑아 턱밑 추격에 나섰다. 김민성의 안타와 윤석민의 볼넷, 고종욱의 내야 땅볼로 1사 1,2루를 만든 뒤 허정협이 2타점 2루타를 터뜨렸다. 이어 이정후의 적시타, 서건창의 적시 2루타가 터져나왔다.

6-7까지 따라붙은 넥센은 7회말 승부를 뒤집었다. 선두타자 김하성이 좌전안타를 치고 나간 뒤 2루 도루에 성공하자 김민성이 좌월 역전 투런포를 쏘아올렸다. 허정협의 2루타와 박동원의 투런 홈런이 이어지며 넥센은 10-7로 앞서나갔다.

8회말 김민성의 쐐기 투런포가 터진 넥센은 12-7 승리로 경기를 끝냈다.

홈런 4방 등 장단 19안타를 몰아친 타선이 화끈한 역전승을 만들어냈다. 김민성이 5타수 4안타(2홈런) 4타점, 박동원이 4타수 2안타(2홈런) 4타점으로 타선을 이끌었다.

7회부터 등판해 2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친 김세현이 구원승으로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한화 선발 배영수는 5이닝 2실점 호투로 시즌 7승을 눈앞에 뒀지만 불펜의 방화로 승리를 날렸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