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중, MBC ‘병원선’ 합류…이서원과 부자 호흡 [공식]

0
201707061554366390.jpg원본이미지 보기

아티스트 컴퍼니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정원중이 MBC 새 수목드라마 ‘병원선’에 합류한다.

정원중은 오는 8월 방송되는 MBC 새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에서 홍성제일종합병원 원장 김수권 역으로 분해 극의 무게감을 더한다.

정원중은 극 중 유서 깊은 의사 집안의 대를 이어받은 정형외과 의사이자 종합병원 원장이지만, 한의사 김재걸(이서원 분)의 아버지이기도 한 인물 김수권 역으로 분한다. 그는 아버지와 아들의 갈등의 골이 깊어지게 된 사연을 그리며 깨알같은 대립과 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제 2의 국민 아버지’라는 호칭이 붙을 만큼 다수의 드라마에서 여러 아버지상을 그려냈던 정원중의 ‘병원선’ 캐스팅 소식에 그가 의사로서, 또한 아버지로서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정원중이 출연하는 ‘병원선’은 배를 타고 의료활동을 펼치는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의사들이 의료 인프라가 부족한 섬마을 사람들과 인간적으로 소통하며 진심을 처방할 수 있는 진짜 의사로 성장해 나가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 아일랜드 메디컬 드라마다. 현재 방영 중인 ‘군주 – 가면의 주인’의 후속작인 ‘죽어야 하는 남자’의 다음 작품으로 편성됐으며 오는 8월 방송될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