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영, 손베리 크릭 클래식 첫날 7언더파 공동선두

0
201707071028200262.jpg원본이미지 보기

김세영(24·미래에셋). © AFP=News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김세영(24·미래에셋)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신설대회인 손베리 크릭 클래식(총상금 200만달러) 첫날 공동선두에 올랐다.

김세영은 7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그린 베이의 오네이다 손베리 크릭 골프장(파72·6599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한 개를 묶어 7언더파 65타를 적어냈다.

김세영은 로라 곤잘레스 에스칼론(벨기에)과 동타를 이루며 공동선두에 나섰다. 공동 3위 김민지(20), 마들렌 셰일스(미국·이상 6언더파 66타)와는 한 타차.

지난 5월 로레나 오초아 매치플레이에서 우승을 기록했던 김세영은 이번 대회에서 시즌 2승, 개인통산 7승에 도전하게 됐다.

10번홀(파4)에서 경기를 시작한 김세영은 첫홀부터 버디를 낚으며 기분좋게 출발했다. 이어진 11번홀(파4)에서는 보기를 범했지만 이는 이날 김세영의 유일한 보기였다.

그는 13번홀(파5)과 15번홀(파5), 17번홀(파3)에서 ‘징검다리 버디’를 낚고 전반을 3언더파로 마쳤다.

후반에도 기세는 이어졌다. 김세영은 2번홀(파3)과 3번홀(파5)에서 연속 버디를 낚았고, 이후 6번홀(파4)과 7번홀(파4)에서 다시 연속 버디를 잡으면서 선두로 올라섰다. 그는 남은 홀도 파 세이브를 한 뒤 경기를 마쳤다.

루키 곤잘레스도 이날 좋은 모습을 보였다. 그는 이날 보기없이 버디만 7개를 쓸어담으면서 김세영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특히 14번홀부터 막판 5개홀에서 4타를 줄이는 뒷심을 발휘했다.

한국선수들은 첫날 상위권에 다수 포진했다. 신예 김민지는 보기없이 버디만 6개를 잡고 6언더파 66타를 기록해 선두 그룹에 한 타 뒤진 공동 3위에 올랐다.

김민지는 지난해 LPGA 퀄리파잉스쿨에서 공동 35위에 올라 조건부 시드를 얻었다. 올 시즌엔 현재까지 3개 대회에 출전해 모두 컷탈락했지만 이번 대회에서 첫날 좋은 성적을 올리며 기대감을 높였다.

아직 올 시즌 우승이 없는 전인지(23)는 첫날 5언더파를 치면서 이일희(31·한화), 모리야 주타누간(태국) 등과 함께 공동 5위에 올랐다. 전인지는 이날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기록했다.

한편 세계랭킹 2위 아리야 주타누간(태국)은 첫날 6오버파 78타로 크게 부진해 전체 144명 중 142위에 그쳤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