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임파서블5’ 톰 크루즈 “비행기 액션, 사방이 위험요소, 준비할 것 많아”

0
201507301156007957.jpg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가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에서 비행기 액션을 직접 소화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렌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는 영화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 내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을 비롯해 배우 톰 크루즈, 제작자 돈 그레인저가 참석했다.

톰 크루즈는 이날 현장에서 "일단 비행기 섭외부터 해야 했고, 비행기 외부에 카메라를 달아본 적이 없어서 의논을 많이 했다. 실제로 이륙했을 때 내 몸이 어떻게 될지 알아야 하니까 사전 테스트 작업도 많이 했다"며 "비행기 속도 때문에 특수 렌즈를 꼈다. 또한 헌트는 정장 한 벌만 입고 있는데 외부 온도가 너무 낮았다. 거기에 제트 엔진에서 나오는 뜨거운 바람까지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밖에도 어디서 날아올 지 모르는 파편들, 기체에 날아들 수 있는 새 등 위험 요인들이 많았다. 게다가 비행기에 장착돼 있었던 카메라 렌즈가 터지지 않을까, 그 파편이 나에게 날아들지 않을까 등 사전준비할 것들이 많았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영화를 보는 분들에게 좋은 것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었다. 나중에 보면서 숨을 빼앗아갈 만큼 멋진 장면이었다고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는 에단 헌트(톰 크루즈 분)와 IMF 팀원들이 그들을 파괴하려는 고도의 훈련을 받은 국제적 테러 조직 ‘로그네이션’에 맞서 역대 가장 불가능한 미션을 수행하는 과정을 그린 작품으로, 현재 극장가에서 절찬리 상영 중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