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슈 “육아로 모든 걸 포기.. 토토가로 새출발” 눈물

0
201707090832572123.jpg원본이미지 보기

© News1 MBC ‘사람이좋다’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슈가 눈시울을 붉혔다.

슈는 9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1990년대 국민요정 시절 비화부터 세 아이의 엄마로 사는 현재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슈는 일을 그만두고 육아만 했던 시절 바다에게 전화해 눈물을 흘렸던 적이 있다고. 슈는 “그 당시에는 정말 육아가 다였다. 나는 이제 아무 것도 못 하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 누구보다 열정이 많았던 내가 풀이 죽어있는 느낌? ‘이게 내 삶이구나’ 싶어서 모든 것을 내려놨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MBC ‘무한도전 토토가’로 다시 활동을 시작했다. 슈는 “그 당시에는 육아에 온 힘을 다했을 때였는데 ‘토토가’를 하면서 지금 내가 다시 일을 할 수 있는 계기였다”고 덧붙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