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나의 신부’ 이시영, 호연 비결 여기 있네..끊임없는 ‘대본 탐독’

0

201507301417127493.jpg

배우 이시영이 대본에 대한 놀라운 집중력으로 호연 비결을 짐작하게 했다.

이시영 소속사 제이와이드 컴퍼니 측은 30일 케이블채널 OCN 주말드라마 ‘아름다운 나의 신부'(극본 유성열, 연출 김철규) 촬영 현장 곳곳에서 대본을 손에 들고 몰입해 있는 이시영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시영은 마치 해당 장면을 연기하듯 감정을 잡거나, 대본 자체에 빠져든 듯 심취해 있다.

‘아름다운 나의 신부’ 측은 "이시영의 대본 연구는 현장에서도 유명하다. 다들 혀를 내두를 정도다. 시간이 날 때마다 끊임없이 대본을 읽고 톤을 조절하며 다소 복잡할 수 있는 유미 캐릭터를 완성해간다. 조금이라도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은 곧바로 제작진과 상의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이시영의 모습 이면에는 이시영이 배우이기 이전에 ‘아름다운 나의 신부’의 열렬한 팬이라는 점도 크게 작용했다. 새로운 책이 나올 때마다 가장 먼저 이야기를 확인한 뒤에야 자신의 분량을 확인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방송에서 이시영은 극 중 자신의 연인이자 한 치 의심도 하지 않았던 형식(박해준 분)을 향해 불안한 눈빛을 던지며 짧은 순간이지만 진한 여운을 남겼다. 깊었던 신뢰만큼이나 형식의 배신을 믿고 싶지 않았던 윤미의 절절함과 형사로서 날카로운 촉을 발휘하는 양면적 모습을 그려내며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아름다운 나의 신부’는 사라진 신부를 찾기 위한 한 남자의 무조건적인 사랑과 분노를 그린 감성 액션극으로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1시에 방송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