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日 미니 2집 ‘24H’ 오리콘 주간 앨범 랭킹 1위…초동 24만장 돌파

0

202009090809228004.jpg

[파이낸셜뉴스] 그룹 세븐틴이 일본 미니 2집 ‘24H’로 또 하나의 자체 최고 기록을 세웠다.

15일 오전 공개된 일본 최대 판매량 집계 사이트 오리콘 속보에 따르면 지난 9일 발매된 세븐틴의 일본 두 번째 미니 앨범 ‘24H’가 오리콘 주간 앨범 랭킹(9월 7일~9월 13일 집계 기준)에서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세븐틴의 일본 두 번째 미니 앨범 ‘24H’는 발매 첫 주 판매량 24만 장을 돌파하며 1위에 우뚝 섰고 미니 앨범으로 ‘발매 첫 주 판매량 20만 장 달성’이라는 자체 최고 기록을 세우며 막강한 글로벌 저력을 실감케 했다.

더불어 세븐틴은 미니 6집 ‘YOU MADE MY DAWN’, 정규 3집 ‘An Ode’, 미니 7집 ‘헹가래’에 이어 일본 미니 2집 ‘24H’까지 국내외 앨범으로 네 작품 연속 오리콘 주간 앨범 랭킹 1위를 차지했으며 해외 남성 아티스트로는 역사상 최초 기록을 세우는 눈부신 성과를 거뒀다.

세븐틴의 일본 미니 2집 타이틀곡 ‘24H’는 ‘시계의 시침과 분침처럼 서로 다른 길을 걷고 있어도 언젠가는 운명처럼 꼭 만나게 된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는 곡으로 오직 세븐틴만이 할 수 있는 환상적인 퍼포먼스를 선사해 ‘역시 무대 장인’이라는 찬사를 받으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세븐틴의 일본 미니 2집에는 동명의 타이틀 곡 ‘24H’ 외에도 보컬 유닛의 ‘바람개비’, 퍼포먼스 유닛의 ‘247’, 힙합 유닛의 ‘칠리’와 초동 판매량 109만 장을 돌파하며 밀리언셀러를 달성, 오리콘 주간 앨범 랭킹 2주 연속 1위라는 대기록을 세운 미니 7집 ‘헹가래’의 수록곡 ‘같이 가요’까지 총 5곡이 일본어로 번안되어 수록됐다.

이처럼 연일 자체 최고, 최초의 기록을 세우고 있는 세븐틴은 2020년 앨범 총 출하량 234만장을 돌파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얻으며 활약하고 있어 이들이 써 내려갈 기록에 귀추가 주목된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