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KBO리그 아침경기? 김광현 린드블럼 맞대결 나란히 호투

0

[파이낸셜뉴스]

202009150639263057.JPG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이 MLB 진출 후 최고의 피칭을 했다. 신장경색을 넘어 개인 최다 투구 이닝과 최다 탈삼진 기록을 세웠다. 언제 아팠냐는 듯이 김광현은 뛰어난 로케이션으로 밀워키 타선을 잠재웠다.

김광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 파크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더블헤더(DH) 1차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3피안타 6K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김광현이 7회까지 던진 것은 MLB진출 이후 처음이다. 또 김광현은 이날 탈삼진 6개를 잡으며 MLB 한 경기 최다를 기록했다.

지난달 23일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 후 진행중인 비자책점 행진도 이어갔다. 김광현의 비자책점은 24이닝 연속이 됐다.

평균자책점도 0.83에서 0.63으로 더 떨어뜨렸다. 선발 등판 이후 평균자책점은 0.33으로 사실상 0점이다.

이날 김광현은 2루타 3개를 허용하고 볼넷 3개를 내줬다. 김광현은 1대 0으로 앞선 더블헤더 연장 8회말에 배턴을 라이언 헬슬리에게 넘겼다.

한편, 밀워키 선발투수인 조시 린드블럼도 이날 호투했다. 린드블럼은 김광현과의 맞대결에서 5이닝 3피안타 무사사구 6탈삼진 무실점으로 잘 던졌다. 무실점 호투는 선발로 등판한 8경기 중 처음이다.

이날 호투로 그의 평균자책점은 6.06에서 5.26으로 하락했다. 린드블럼은 최근 부진으로 보직이 선발에서 불펜으로 강등됐다. 이날 호투로 린드블럼에게 한번 더 기회가 생길 전망이다.

202009150619174851.JPG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