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KT 절묘한 지점서 만난다 [성일만 야구선임기자의 핀치히터]

0

[파이낸셜뉴스]

202009122022056184.jpg

두산은 디펜딩 챔피언이다. 어느 구장을 가나 두산의 깃발 아래엔 챔피언의 상징이 펄럭거린다. 그러나 두산의 현재 처지는 녹록치 않다. 위의 두 팀(NC,키움)은 자꾸 달아나려 하고, 아래 세 팀(LG, KT, KIA)은 바짝 추격 중이다. 7위 롯데도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고 있다.

KT는 어느덧 창단 여섯 번째(1부 리그 참가 기준) 시즌을 맞고 있다. 그동안 한 번도 가을 야구를 맛보지 못했다. 2013년 첫 시즌을 치른 NC는 이듬해 당당히 ‘가을의 전설’을 찍었다. 올 해 KT는 투·타의 밸런스가 잘 맞고 있다. 선두 NC까지도 그리 먼 거리는 아니다.

이 두 팀이 숙명처럼 만난다. 두산과 KT는 17일과 18일 수원에서 연전을 갖는다. 1승 1패를 나눠가지면 별 문제없으나 한 쪽으로 기울어지면 나머지 한 쪽은 심각한 내상을 입게 된다. 두 팀은 올 시즌 10번을 만나 5승 5패로 호각세다. 지난 8일과 9일 잠실 경기서도 1승 1패씩을 나눠가졌다.

두 팀은 공수의 안정감을 지녔다. 양 팀 간의 대결로 좁히면 KT의 방패, 두산의 창으로 나뉘는 분위기다. KT가 방패인 이유는 신인 소형준(19) 탓이다. 두산만 만나면 펄펄 난다.

생애 첫 경기도, 첫 승을 따낸 경기도 두산 전이다. 5월 8일 두산과의 프로 데뷔전서 5이닝 2실점으로 보기 좋게 첫 승을 기록했다. 6월 3일 두 번째로 만난 경기는 자신의 역대 베스트였다. 7이닝을 던져 2안타 무실점.

세 번째 역시 두산은 신인 투수의 벽을 넘지 못했다. 8월 16일 5이닝 1실점. 소형준이 고졸 신인 최초로 8월 월간 MVP에 선정되는데 두산이 톡톡히 한 몫을 했다. 두산전 17이닝 3실점 평균자책점 1.59. 곰을 부리는 어린 마법사의 수완이 여간 아니다.

소형준은 12일 한화전에 나서 시즌 10승을 거두었다. 5일 휴식을 감안하면 18일 두산전 등판이 유력하다. 두산과의 경기의 비중을 감안할 때 이강철 감독이 ‘곰 사냥꾼’ 소형준을 아낄 이유는 전혀 없다.

KT에 방패만 있는 건 아니다. 로하스, 강백호 두 쌍포와 황재균, 조용호, 배정대 등 강타자들이 곰의 급소를 노리고 있다. 로하스는 지난 9일 두산전서 연장 11회 초 결승 투런포를 날렸다. 전 날 패배로 공동 4위에서 5위로 밀려난 KT는 이 한 방에 힘입어 다시 제 위치를 회복했다.

202009011914504890.jpg

두산은 8일 경기서 KT에 완승을 거두었다. 8-0이라는 스코어보다 탄탄한 수비에 의한 승리여서 더욱 빛났다. 2회 초 2사 만루의 위기를 맞았으나 KT 심우준의 안타성 타구를 유격수 김재호의 호수비로 막아냈다. 5회 초 역시 2사 만루서는 우익수 박건우가 유한준의 타구를 슬라이딩 캐치해 냈다.

두산에는 타격 1위 페르난데스가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목할 타자는 오재일(34)이다. 9월 타율(0.364)도 좋다. 8일 KT전서는 2루타로 타점 2개를 올렸다. 허경민, 박건우, 김재환 등 지난 해 우승 주역들도 건재하다.

2020프로야구는 종반전으로 접어들고 있지만 여전히 오리무중 상태다. 5위 이내의 팀들은 언제든 1위를 넘볼 수 있다. 6위 KIA도 바로 턱 밑이다. 어느 경기 하나 가볍게 볼 수 없다. 하물며 맞대결은 반드시 이겨야만 한다. 두산과 KT 수원 경기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texan509@fnnews.com 성일만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