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행직, 포르투갈 3쿠션월드컵서 생애 첫 우승

0
201707101343233994.jpg원본이미지 보기

김행직(25·전남당구연맹/LG유플러스)이 포르투갈 세계3쿠션월드컵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대한당구연맹 제공) © News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김행직(25·전남당구연맹/LG유플러스)이 세계3쿠션월드컵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김행직은 10일(한국시간) 포르투갈 포르투에서 열린 ‘2017 포르투 세계3쿠션당구월드컵’ 결승전에서 베트남의 응우엔 꾸억 응우엔(세계랭킹 14위)을 23이닝 만에 40-34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주니어 시절 3년 연속 우승을 포함해 총 4차례 세계주니어선수권타이틀을 거머쥐며 ‘천재’라는 수식어를 얻었던 김행직은 이번 우승으로 성인무대 첫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그간 월드컵과 세계선수권에서는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었다.

김행직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랭킹 포인트 80점을 획득하며 세계 랭킹도 9위에서 6위로 올랐다.

이날 결승은 김행직의 천재성과 집중력이 돋보인 한판이었다.

경기 초반 뱅킹에서 승리한 김행직은 초구부터 공격적인 샷으로 연속득점에 성공하며 9점을 기록,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2이닝, 3이닝 각각 3점과 5점을 득점하며 17-3으로 크게 앞서나갔다.

하지만 김행직이 18점째에서 다소 흔들리는 사이 응우옌이 곧바로 추격했고, 7이닝 4점, 9이닝 7점을 내주면서 전반전을 18-20으로 역전당했다.

휴식 시간 후 김행직은 다시금 집중력을 발휘하며 리드를 다시 뺏어왔다. 그는 10이닝 4점, 11이닝 2점 등을 올리며 15이닝에 32-24로 점수차를 벌렸다. 특히 상대의 하이런을 견제하고 본인의 공격에서는 안정적으로 득점에 성공하며 22이닝에 39-28로 승기를 잡았다.

이어진 23이닝째에 공격에서 다소 쉬운 빗겨치기 공격에 성공하며 40점 고지에 먼저 올라섰다. 응우옌의 후구 공격이 6득점으로 끝나면서 김행직의 우승이 확정됐다.

한편 작년 후루가다 월드컵에서 37번 도전 끝에 우승을 차지했던 허정한(경남당구연맹)은 준결승에서 응우옌에게 아쉽게 패해 공동 3위를 차지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