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탈출’ PD “아이들의 순수함, 로망 전할 것”

0
201707101433075001.jpg원본이미지 보기

박상원, 박지윤 부녀가 10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둥지탈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7.1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201707101433083762.jpg원본이미지 보기

강주은, 최유성 모자가 10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둥지탈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7.1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둥지탈출’ PD가 프로그램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tvN 새 예능 프로그램 ‘둥지탈출’의 제작발표회가 10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됐다. 강주은 최유성 모자, 박상원 박지윤 부녀, 이종원 이성준 부자, 박미선 이유리 모녀, 김혜선 최원석 모자, 기대명, 그리고 연출을 맡은 김유곤 CP가 참석했다.

김유곤 CP는 “이 프로그램은 사실 아이들끼리만 사는 사회가 있다면 어떤 모습일까 하는 궁금증에서 시작했다. ‘아빠 어디가’를 하면서 아이들끼리만 모였을 때 새로운 느낌이 나오더라. 이제 막 사회에 나오려는 나이 정도의 아이들이 함께 했을 때의 모습을 담았다”고 말했다.

이어 “중장년층은 젊은 아이들의 순수함이 보기 좋을 것 같다. 또 젊은 세대의 시청자에게는 또래끼리 살 때의 로망을 전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tvN ‘둥지탈출’은 부모 품을 떠나 본 적 없는 청년 6인이 낯선 땅으로 떠나 누구의 도움 없이 서로를 의지한 채 생활하는 이야기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오는 15일 오후 7시 40분 첫 방송.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