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비극적 시대극 ‘택시운전사’, 희망적으로 만들었다”

0
201707101650525686.jpg원본이미지 보기

배우 류준열, 송강호(오른쪽)가 10일 오후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2017.7.1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송강호가 ‘택시운전사’를 비극적인 스토리를 희망적으로 표현한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송강호는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장훈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시대극을 찍은 것에 대해 "시대극이라고 해서 배우들이 마음이나 다른 태도를 가질 필요는 없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단지 현대사에서 아픈 비극을 그리는 영화이다 보니까, 그런 어떤 심리적인 측면, 꼭 비극을 슬프게만 묘사한다던지, 사실 그 자체의 부분을 그린다던지 하는 것보다는 조금 더 저희들이 이 영화를 통해 무엇을 얘기할 것인가하는 측면에서 표현 방법을 조금 더 희망적이고, 조금 더 진취적인 그런 느낌의 영화로 만들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외국 손님을 태우고 광주에 다녀오면 밀린 월세를 갚을 수 있는 10만원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 분)를 태우고 길을 나서게 되는 서울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 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송강호가 서울 택시운전사 김만섭 역을, 독일 배우 토마스 크레취만이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페터 역을 맡았다. 또 유해진이 광주 택시운전사 황태술 역을, 류준열이 광주 대학생 구재식 역을 맡았다. ‘택시운전사’는 오는 8월 2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