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송강호 “광주 항쟁 때 중학생, 마음의 빚 갚고파”

0
201707101657481277.jpg원본이미지 보기

배우 송강호가 10일 오후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2017.7.1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송강호가 광주 민주화 항쟁 당시 중학생이었다고 밝히며 당시를 회상했다.

송강호는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장훈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영화의 배경인 1980년대 당시무엇을 하고 있었느냐는 질문에 대해 "다들 비슷하겠지만, 나는 중학교 2학년이었다. TV는 거의 구경하기 힘든 시대여서 라디오에서 폭도를 진압했다는 아침 뉴스를 들은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그는 "그 때 처음 생각한 기억이 ‘휴 다행이다’. ‘드디어 진압이 됐네.’ 였다. 그러면서 홀가분한 마음에 학교에 갔던 기억이 있다. 그만큼 왜곡된 보도와 통제로 인해서 눈과 귀를 막았던 시대가 아니었나 생각한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 "촬영을 하면서. 제가 그분들의 고통과 비극을 어떻게 다 알겠습니까만, 촬영을 하면서 무거운 마음, 희생당한 많은 분들의 정신이 조금이나마 진정성 있게 영화에 담겨 많은 분들께 진실을 알리고자 연기했다"며 "많이 부족했지만 마음의 빚이 조금이라도 작은 마음의 빚이라도 덜 수 있는 작품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설명했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외국 손님을 태우고 광주에 다녀오면 밀린 월세를 갚을 수 있는 10만원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 분)를 태우고 길을 나서게 되는 서울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 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송강호가 서울 택시운전사 김만섭 역을, 독일 배우 토마스 크레취만이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페터 역을 맡았다. 또 유해진이 광주 택시운전사 황태술 역을, 류준열이 광주 대학생 구재식 역을 맡았다.

‘택시운전사’는 오는 8월 2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