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송강호 “80년대, 왜곡된 보도와 통제로 눈과 귀 막았다”

0
201707101658235027.jpg

배우 송강호가 5.18민주화운동 당시의 기억을 떠올렸다.

10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택시운전사’ 언론시사회가 열려 장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강호, 유해진, 류준열이 참석했다.

송강호는 “저는 당시에 중학교 2학년 때였다. 라디오 방송에서 폭도들을 진압했다는 아침 뉴스를 들었던 기억이 난다. 그 때 들었던 생각은 ‘휴 다행이다’였다. 드디어 진압이 됐구나 하면서 홀가분한 마음에 학교를 갔다. 그만큼 왜곡된 보도와 통제로 인해 눈과 귀를 막았던 시대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그 분들의 고통의 깊이를 다 알 수 없지만 촬영을 하면서 희생하신 많은 분들의 고귀한 정신들을 조금이나마 진정성 있게 영화에 담아서 진실을 알리고자 나름대로 연기했다고 생각한다. 마음의 빚이 있었더라면 영화를 통해 덜 수 있는 작품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 분)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 분)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8월 2일 개봉 예정이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이승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