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류준열 “그 시절 광주 학생이라면 어땠을까 고민”

0
201707101702444020.jpg원본이미지 보기

배우 류준열이 10일 오후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긴장한 모습으로 객석을 바라보고 있다. 2017.7.1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류준열이 광주민주화 항쟁 당시 대학생의 모습을 그리기 위해 했던 고민을 밝혔다.

류준열은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장훈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영화와 다른 영화의 차이점을 묻는 질문에 대해 "시대극이라고 앞선 작품과 차별점을 두지 않았고, 시대극에서 중요한 부분은 고증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외적인 모습과 내적인 모습 고민을 많이 했다. 내적으로 실제 나라면 그때의 그 시절에 광주에 학생이었다면 어땠을까? 많이 고민하고 작품을 준비헀다"라고 덧붙였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외국 손님을 태우고 광주에 다녀오면 밀린 월세를 갚을 수 있는 10만원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 분)를 태우고 길을 나서게 되는 서울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 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송강호가 서울 택시운전사 김만섭 역을, 독일 배우 토마스 크레취만이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페터 역을 맡았다. 또 유해진이 광주 택시운전사 황태술 역을, 류준열이 광주 대학생 구재식 역을 맡았다.

‘택시운전사’는 오는 8월 2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