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유해진 “토마스 크레취만과 보디랭귀지 대화”

0
201707101716385970.jpg원본이미지 보기

배우 유해진이 10일 오후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7.7.1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유해진이 독일 배우 토마스 크레취만과의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유해진은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장훈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토마스 크레취만에 대해 "영화를 보시면 알겠지만 크게 함께 한 게 없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어 "보디랭귀지로 대화했다"며 "촬영장에서는 본 받을 게 많은 분이더라. 낯선 땅에 와서 힘들텐데 날씨도 작년에 더웠는데 불만 없이 적응하면서 자기가 찍은 사진도 보여주고 좋은 시간 많이 보냈다"라고 칭찬했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외국 손님을 태우고 광주에 다녀오면 밀린 월세를 갚을 수 있는 10만원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 분)를 태우고 길을 나서게 되는 서울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 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송강호가 서울 택시운전사 김만섭 역을, 독일 배우 토마스 크레취만이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페터 역을 맡았다. 또 유해진이 광주 택시운전사 황태술 역을, 류준열이 광주 대학생 구재식 역을 맡았다. 오는 8월 2일 개봉.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