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송강호 “시대극이라고 특별할 필요 없어”

0
201707101725501573.jpg
배우 송강호가 시대극에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10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택시운전사’ 언론시사회가 열려 장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강호, 유해진, 류준열이 참석했다.

이날 송강호는 “시대극이라고 해서 특별한 태도를 가질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단지 현재 사회에서 아픈 비극을 그리는 영화다 보니 심리적인 측면에서 그런 게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비극을 슬프게만 묘사한다든지 혹은 사실 그 자체를 그린다는 것보다는 이 영화를 통해서 무엇을 이야기할 것인가 하는 측면에서 영화를 표현했고 관객 분들에게 희망적이고 진취적인 느낌을 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 분)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 분)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8월 2일 개봉 예정이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이승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