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며느리’ 함은정, 이주연 대신 절도범 자백…’대신 결혼 허락’

0
201707102110316600.jpg원본이미지 보기

MBC 별별며느리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함은정이 최한주와 결혼 허락을 조건으로 이주연의 절도죄를 뒤집어썼다.

10일 방송한 MBC 일일 드라마 ‘별별 며느리’에서 매장 조사를 나간 황금별(이주연)은 자신도 모르게 옷을 입고 가게를 나왔다.

당황한 황금별은 엄마에게 도움을 청했고 나명자(김청)는 매장에 전화해서 솔직하게 말하라고 했지만 황금별은 무섭다고 두 손 놓고 있었다.

나명자와 황금별은 황은별(함은정)에게 대신 이야기 해 달라고 부탁했고 황금별은 짜증내며 거절했다. 나명자와 황금별은 황은별에게 최한주와 결혼을 반대하지 않겠다고 도움을 청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