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방학 ‘공룡 발자국’ 보러 가 볼까

0
201707110931329577.jpg원본이미지 보기

발자국화석 체험교육 모습 (문화재청 제공) © News1


(서울=뉴스1) 김아미 기자 =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맹식)는 여름방학을 맞이해 오는 25일부터 8월3일까지 천연기념물센터(대전광역시 서구 만년동)에서 초등학생과 중학생을 대상으로 ‘여름방학 자연유산 체험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프로그램은 두 가지로 나뉜다 먼저 25~27일 ‘우리나라 발자국 화석, 요리보고! 조리보고!’는 국립문화재연구소와 업무협약 기관인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에서 지원하는 ‘주니어닥터 프로그램’의 하나로 초·중등학생을 대상으로 펼쳐진다.

천연기념물센터 전시관과 수장고에 보관되어 평소 관람이 어려웠던 다양한 공룡 화석 진품을 공룡박사 선생님의 재미있는 해설을 들으며 자세히 관찰하고 체험할 수 있다.

초등학생 60명, 중학생 40명 등 총 100명이 참가할 수 있으며, 초등학생은 ‘주니어닥터’ 누리집(jrdoctor.kbis.re.kr)에서 10일부터 오는 14일까지 사전 신청하면 된다. 중학생은 교육복지 우선 지원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또 8월1~3일 ‘천연기념물센터는 살아있다’ 프로그램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천연기념물센터 전시관에 있는 표본이 어떤 종류이며,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알아보기 위하여 실제 천연기념물 동물 박제를 제작하고 있는 박제제작실을 탐방한다.

박제 및 표본제작공이자 문화재수리기능사인 ‘박제 선생님’으로부터 박제 만드는 방법과 과정을 배워보고, ‘나의 표본 이름표’를 꾸며보는 체험지 만들기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 프로그램은 총 3회에 걸쳐 진행되며 참가신청은 오는 12일부터 19일까지 천연기념물센터 누리집(www.nhc.go.kr)에서 하면 된다. 1회당 25명씩 초등학생 총 75명을 선착순으로 접수하며 참가비는 무료다. 문의 (042) 610-7610)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