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1★종합]김세정X김정현 ‘학교2017’, KBS 20년 자랑 ‘꽃길’ 예약

0
201707111522259063.jpg원본이미지 보기

배우 장동윤, 김세정, 김정현(왼쪽부터)이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학교 2017′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7.1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201707111522258092.jpg원본이미지 보기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학교 2017′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김정현 장동윤, 김세정, 설인아, 박세완, 서지훈, 로운(왼쪽부터)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7.1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201707111522265228.jpg원본이미지 보기

배우 한주완, 한선화(오른쪽)가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학교 2017′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7.1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201707111522269151.jpg원본이미지 보기

배우 김세정, 설인아(오른쪽)가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학교 2017′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7.1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학교2017’ KBS의 20년 자부심인 ‘학교’ 시리즈가 다시 한 번 안방극장의 문을 두드린다. 김세정 김정현 장동윤 등 ‘핫’한 신예 얼굴들과 함께, 현실 고교생의 이야기를 그린다.

KBS 새 월화드라마 ‘학교 2017’(극본 정찬미/연출 박진석)의 제작발표회가 11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됐다. 연출자 박진석 PD와 출연자 김세정, 김정현, 장동윤, 한주완, 한선화, 설인아, 박세완, 서지훈, 로운이 참석했다.

‘학교 2017’은 KBS가 지난 20여 년간 자신있게 내놓은 학교 시리즈의 7번째 작품으로, 비밀 많고 생각은 더 많은 18세 고딩들의 생기 발랄 성장드라마, 이름 대신 등급이 먼저인 학교와 학교에서 나간다고 바뀌지 않을 것 같은 세상을 향해 통쾌한 이단옆차기를 그린다.

그동안 ’학교’ 시리즈를 통해 장혁 최강희 김민희 하지원 조인성 남주혁 육성재 김소현 등 청춘 스타들이 배출됐다. 그만큼 이번 출연진에 대한 관심이 높다. 구구단 멤버인 김세정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한다. 김세정이 가진 천연의 밝은 에너지가 드라마를 더욱 싱그럽게 만든다.

박진석 PD는 "신인배우 200여명 정도 만났다. 그중 김세정은 꽤 빨리 만난 경우였다. 아이돌이고 본업은 가수이니 솔직히 큰 기대는 없었는데 자유연기로 난이도가 높은 연기를 선보였다. 잘 했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나 열심히 하고 재능도 갖추고 있다. 밝은 기운도 있어서 이 사람이라면 믿고 작품을 만들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한 김세정은 ‘연기에 어려운 점은 없냐’는 물음에 “은호가 원래 나의 성격과 굉장히 비슷했다. 누구나 다 가진 학창시절 추억이 있지 않나. 내가 나의 추억을 어떻게 보여드리면 될까 고민했다. 큰 고민보다 나의 추억을 잘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또 ‘질투의 화신’ ‘역적’을 통해 얼굴을 알린 김정현, ‘솔로몬의 위증’에 출연한 장동윤이 주연으로 합류했다. 뿐만 아니라 설인아 박세완 서지훈 로운 등 ‘핫’한 신예들이 모두 모여 이들 중 어떤 청춘스타가 탄생할지 보는 것도 하나의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매 시리즈마다 당대의 학교문제를 바탕으로 고등학생들이 성장하는 내용에 집중해온 ‘학교’ 시리즈. 제작진은 ‘시대가 변하며 학생들도 변했다’는 생각으로 현재의 학생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다룬다. 공감대를 형성할 현실적 스토리와 함께 교내에서 연쇄적으로 발생하는 의문의 소동을 통해 긴장감 있는 흐름을 이어간다.

박진석 PD는 "지난 시즌을 보면서 어떤 이야기를 할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현재의 고등학생이 어떤 고민을 하는지, 학교가 이들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지 살펴봐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입시위주의 교육이 변하고 있는 과도기 같다. 성적 위주의 대입이 아니라 다양한 방법으로 대학에 진학하더라. 그 사이에 혼란도 있다. 현실 학교에서 벌어질 수 있는 이야기, 교육 문제, 청춘들의 갈등을 담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돌아온 ‘학교2017’은 오는 17일 처음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