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나라‧정경호, 제21회 BIFAN으로 재회…개막식 사회자 낙점 (공식입장)

0
201707111622165282.jpg
배우 장나라와 정경호가 제21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집행위원장 최용배, 이하 BIFAN)의 개막식 사회자로 나선다.

드라마 ‘한번 더 해피엔딩’을 통해 한 차례 연기 호흡을 맞췄던 두 사람은 BIFAN 개막식을 통해 다시 한 번 조우한다. ‘오! 해피데이’로 영화계에 데뷔한 장나라는 한중합작 영화 ‘폴라로이드’, 드라마 ‘학교 2013’, ‘운명처럼 널 사랑해’, ‘너를 기억해’ 등 스크린과 TV를 넘나들며 한국과 중국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정경호는 영화 ‘거북이 달린다’, ‘롤러코스터’, ‘그리울 련’을 비롯해 드라마 ‘순정에 반하다’, ‘미씽나인’ 등 스크린과 TV를 넘나들며 다양한 배역의 연기를 소화해 내고 있는 다재다능한 배우다.

개막식에 앞서 오후 6시 10분부터 진행되는 레드카펫 행사에는 영화계 인사들이 총출동해 21회 BIFAN의 개막을 축하할 예정이다.

우선 개막작인 영화 ‘7호실’의 이용승 감독과 주연 배우 신하균, 도경수를 비롯해 경쟁섹션 ‘부천초이스’ 장편 심사위원으로 참여하는 배우 김의성과 특별전으로 BIFAN을 방문하는 배우 전도연, 판타스틱 영화의 거장으로 불리는 스페인 감독 알렉스 데 라 이글레시아 감독, 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집행위원인 전노민 배우, 장철수 감독, 아티스트 낸시랭이 레드카펫을 밟을 예정이다.

또한, BIFAN에서 감독 데뷔를 하게 된 배우 차인표, 남궁민, 조은지도 부천을 찾는다. 그리고 정진우 감독, 이두용 감독, 변장호 감독 등 원로감독들과 BIFAN의 초대 프로그래머이자 집행위원장을 지낸 김홍준 감독도 BIFAN의 개막을 축하하기 위해 참석한다.

개막식을 시작으로 58개국 288편(월드프리미어 62편)의 판타스틱 영화로 관객들의 한여름을 판타지아로 물들일 제21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는 7월 13일부터 23까지 11일간 부천시 일대에서 개최된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fn스타 DB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