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방학 4대궁·종묘서 ‘고궁청소년문화학교’ 운영

0
201707120914043421.jpg원본이미지 보기

고궁청소년문화학교 모습. (문화재청 제공) © News1


(서울=뉴스1) 김아미 기자 =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한국의재발견(대표 윤여덕), 우리문화숨결(대표 오정택)과 함께 여름방학을 맞아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고궁청소년문화학교’를 오는 25일부터 8월19일까지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 등 4대 궁과 종묘에서 운영한다.

고궁청소년문화학교는 초등학생들이 고궁의 역사를 바로 알고 궁중 문화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1989년부터 매년 여름방학에 시행되는 오랜 전통의 대표적인 어린이 대상 궁궐 프로그램이다. 고궁에서 시행 중인 활용 프로그램 중 유일하게 어린이만을 대상으로 하는 맞춤형 교육과정이다.

올해는 오는 25일부터 4주 동안 고궁별로 정해진 요일에 주 1회씩(오전 9:30~11:30) 총 4회 운영한다. 각 고궁의 운영 요일은 화요일은 창덕궁, 수요일은 경복궁, 목요일은 덕수궁, 금요일은 창경궁, 토요일은 종묘이며, 대상 궁궐의 역사와 사건, 인물, 궁중 문화 등을 들려주는 이론 강의와 현장답사, 체험학습 등으로 구성된다.

3~6학년 초등학생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3~4학년 반과 5~6학년 반으로 나뉘어 반별로 70명씩 모집한다. 참가신청은 현장접수가 아닌 인터넷으로만 가능하다. 오는 19일 오후 1시부터 인터넷(http://chaedu.org)을 통해 선착순으로 접수한다. 참가 횟수는 학생 1명이 4대 궁과 종묘를 모두 참여할 수 있으나, 고궁별 참여 횟수는 1회로 제한된다. 참가비는 무료.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