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기록’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는 박보검

0

202010131404384041.jpg

[파이낸셜뉴스]  ‘청춘기록’ 박보검의 뜨거운 행보는 계속된다.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측은 13일, 위기 속에서도 굳건한 사혜준(박보검 분)의 열일 현장을 공개했다. 드라마 ‘최초의 인간’ 촬영장에서 사람들의 눈을 피해 ‘심쿵’ 눈맞춤을 나누는 안정하(박소담 분), 그리고 바삐 움직이는 원해효(변우석 분)의 모습도 함께 포착돼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여기에 사혜준의 모델 시절 동료이자, 새로운 작품의 여주인공 ‘진서우’ 역으로 특별출연하는 이성경의 모습도 더해져 기대를 한층 높인다. 지난 방송에서 뜻밖의 시련을 맞은 사혜준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혜준은 세계적인 감독의 차기작에 거론될 정도로 거침없는 ‘슈스’ 행보를 이어갔지만, 시기 어린 악성 댓글과 루머와도 싸워야 했다.

찰리 정(이승준 분)의 죽음을 둘러싸고 추측성 기사와 방송이 걷잡을 수 없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 방송 말미, 사혜준을 돕기 위해 개인 방송을 켠 안정하와 기자를 만났다는 전 여자친구 정지아(설인아 분)의 모습이 교차를 이루며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그런 가운데 위기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새로운 작품에 출연하는 사혜준이 포착됐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한 배우의 아우라를 뿜어내는 사혜준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현장 스태프들의 눈을 피해 박소담과 달콤한 눈빛 교환 중인 사혜준의 멜로 눈빛이 ‘심쿵’을 유발한다. 함께 출연이 성사된 원해효의 모습도 눈길을 끈다. 우월한 슈트핏으로 촬영장을 런웨이로 만드는 원해효. 혹독한 성장통을 겪고 있는 그의 행보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이어진 사진 속 안정하를 깜짝 소환한 매니저 이민재(신동미 분)의 진지한 얼굴도 흥미진진하다. 사혜준과 안정하의 ‘꽁냥’ 연애를 지켜보던 이민재가 그와 독대에 나선 이유가 무엇인지, 과연 안정하에게 무슨 말을 건넸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사혜준과 모델 시절부터 친한 친구이자 ‘최초의 인간’ 여주인공인 진서우(이성경 분)의 몽환적인 분위기도 흥미롭다. 특별출연하는 이성경이 어떤 활약을 펼칠지 벌써부터 기대 심리를 자극한다.

13일 방송되는 12회에서는 또 다른 위기를 맞은 사혜준의 모습이 그려진다. 굳건한 사랑을 맹세해 온 사혜준과 안정하의 로맨스에 위험 신호가 감지될 전망. ‘청춘기록’ 제작진은 “계속되는 위기에도 흔들림 없었던 사혜준, 안정하에게도 감정 변화가 찾아온다”며 “감정 동요의 기폭제가 되는 여배우 진서우로 특별출연하는 이성경의 활약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