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세’ PD “정채연, 연기 열정 대단.. 엄청나게 연습해”

0
201707131559166783.jpg원본이미지 보기

© News1 SBS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SBS 새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의 백수찬 PD가 정채연에 대해 “매력적인데다 연기에 대한 열의가 크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수상한 파트너’ 후속으로 오는 19일부터 방송되는 ‘다시 만난 세계’는 열아홉살 청년 해성과 동갑 친구인 서른한 살 여자 정원, 이처럼 12년 나이 차이가 나는 동갑 소꿉친구 남녀의 판타지 로맨스드라마로, ‘냄새를 보는 소녀’, ‘미녀 공심이’이후 세번째 힘을 합친 이희명 작가와 백수찬 감독의 작품으로도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여기서 정채연은 어린 정정원을 연기하게 된다. 해성(여진구 분)과 친구인 정원은 해맑고 경쾌한 말괄량이소녀로, 어릴 적부터 만화 그리는 취미도 가진 걸로 설정되었다.

우선 정채연에 대해 백수찬 PD는 “수줍음도 있고, 무엇보다도 매력적이다. 그리고 좋은 재능과 가능성을 가지고 있더라”라고 “밝고 해맑을 뿐만 아니라 폭넓은 감정표현을 해야하는 정원 캐릭터에도 잘 어울렸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연기에 대한 열정이 정말 대단하다. 지금도 본인 스스로 엄청나게 열심히 연습하고 나서 연기에 임하고 있다”라며 “채연씨가 진정한 연기자로 거듭날 수 있도록 모든 분들도 같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다시 만난 세계’ 한 관계자는 “채연씨가 촬영장에서 겸손하면서도 성실하게 연기에 임하고 있고, 감독님과 스태프분들의 이야기도 늘 경청하며 소통하기를 주저하지 않더라”며 “백감독님 말씀처럼 많은 애정을 보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들려주기도 했다.

이처럼 ‘다시 만난 세계’는 안재현 이외에도 여진구, 이연희, 정채연, 김진우, 이시언, 박진주, 곽동연 등이 출연, 풋풋하고도 청량감 넘치는 연기를 선보이면서 2017년 여름, 안방극장에 신선한 감동을 안길 예정이다. ‘수상한 파트너’ 후속으로 오는 19일부터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