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덩케르크’ 크리스토퍼 놀란, 첫 실화 영화 만든 이유

0
201707131841052245.jpg원본이미지 보기

정유진 기자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이 첫 실화 영화를 만들게 된 계기를 밝혔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13일 오후 서울 성동구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덩케르크’의 라이브 컨퍼런스에서 처음 실화 영화를 만들게 된 계기에 대해 "스토리텔러로 일종의 갭을 찾고 있다. 관객들, 그리고 이 문화에 제가 할 수 있는 새로운 이야기를 찾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관객들이 들어보지 못한 알고 있는 재밌는 이야기를 들려드리고 싶었다. 덩케르크의 첫 시작은 역사상 가장 위대한 구출 작전 중 하나고, 영국인들은 이 이야기를 어릴 때부터 들어와서 이 부분을 현대 관객에게 들려드리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덩케르크’는 1940년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프랑스 덩케르크 해안에 고립된 40만여 명의 영국군과 연합군을 구하기 위한 사상 최대의 탈출작전을 그린 실화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생애 첫 실화 영화인 이 작품은 육지에서의 하루, 바다 위 보트에서의 하루, 하늘 위 스핏파이어의 한 시간을 각기 다른 시점으로 그려냈다. 오는 20일 개봉.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