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 투타’ LG, SK 꺾고 전반기 유종의 미

0
201707132226072700.jpg원본이미지 보기

1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LG 선발로 등판한 김대현이 동료 오지환과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News1


(인천=뉴스1) 정명의 기자 = 투타에서 완벽함을 뽐낸 LG 트윈스가 SK 와이번스에 위닝시리즈를 가져가며 전반기 유종의 미를 거뒀다.

LG는 1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SK와 시즌 12차전에서 9-1로 이겼다. 전날 12-6 재역전승과 함께 2연승.

이번 SK와 3연전을 2승1패로 마친 LG는 시즌 전적 41승1무40패, 5할 승률을 지켜내며 기분 좋게 올스타 휴식기에 접어들게 됐다. 전반기 3위를 확정한 SK는 48승1무39패를 기록했다.

1회초 백창수가 선두타자 홈런으로 LG에 선취점을 안겼다. 백창수는 전날에 이어 2경기 연속 1회 선두타자 홈런을 쳤다. 이는 1999년 유지현(LG 코치)에 이어 역대 2번째로 나온 진기록이다.

3회초 LG는 상대 실책을 발판으로 추가점을 냈다. 선두타자 이천웅이 좌전안타로 출루한 뒤 박용택의 땅볼을 SK 2루수 김성현이 2루에 악송구해 무사 2,3루를 만들어줬다. 여기서 LG는 양석환의 내야 땅볼, 김재율의 적시타로 2점을 보탰다.

3-0으로 앞서던 LG는 4회초 오지환의 솔로포, 박용택의 희생플라이로 5-0을 만들었다. 이어 5회초 강승호의 데뷔 첫 홈런(솔로 홈런), 6회초 김재율의 2타점 2루타, 7회초 이형종의 적시타로 점수를 쌓아 9-0까지 달아났다.

타선이 시원하게 터진 사이 LG 선발 김대현은 든든하게 마운드를 지켰다. 이날 김대현의 투구 성적은 5⅓이닝 3피안타 3볼넷 4탈삼진 무실점. 승리투수로 기록된 김대현은 시즌 3승(3패)을 올렸다.

김대현에 이어 진해수(1⅔이닝 무실점), 신정락(1이닝 1실점), 고우석(1이닝 무실점)이 남은 이닝을 책임진 LG는 9-1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LG 타선은 홈런 3방을 포함해 16안타를 몰아치며 SK 마운드를 무너뜨렸다. 교체 출전한 김재율이 4타수 2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고, 포수 유강남도 5타수 3안타로 불방망이를 뽐냈다.

SK는 선발 윤희상이 5이닝 6실점(5자책)으로 무너진 가운데 이어 등판한 투수들도 실점을 막지 못하며 연패에 빠졌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