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CJ컵, 2021년에 여주 해슬리 나인브릿지서 열린다

0

202010181007390664.jpg[파이낸셜뉴스]더 CJ컵이 2021년에는 경기도 여주시에 위치한 해슬리 나인브릿지에서 열린다.

CJ그룹은 19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가스의 섀도우 크릭에서 열리고 있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더 CJ컵 마지막 라운드 중 내년 한국으로의 복귀와 대회장 변경에 대해 공식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한시적으로 미국에서 열리고 있는 이 대회는  2017년 창설 이후 작년까지 3년간 클럽나인브릿지 제주에서 열렸다. 

내년에 해슬리 나인브릿지에서 더 CJ컵이 열리면서 유관중 정책일 경우 예년 대비 더 많은 갤러리들이 직접 대회장을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에서 자동차로 1시간이라는 지리적 이점을 살려 갤러리 수 증가는 물론, 국내 유수 기업들의 적극적인 마케팅 홍보 활동과 대내외 이벤트 등을 통해 유무형 경제적 가치를 상승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지난 3년 제주 대회와 마찬가지로 국가 브랜드를 제고하고 골프 관련 산업의 동반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CJ그룹 관계자는 "2017년부터 3년간 제주도에서 열린 더 CJ컵은 4만명이 넘는 갤러리들이 대회장을 찾아 흥행에 성공했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 했다는 긍정적인 결과를 낳았다"면서 "내년에는 수도권에서 다시 한번 대한민국을 전 세계에 알리고 더 높은 대회 위상을 떨칠 수 있도록 최선의 준비를 다 하겠다”라고 개최지 변경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해슬리 나인브릿지는 지난 2013년 전세계 명문 골프클럽을 상징하는 ‘톱100 플래티넘 클럽 오브 더 월드’에 국내 최초로 선정되며 전 세계 골프 팬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최고의 시설과 서비스, 차별화된 클럽 문화 구현을 통해 2013년 최초 선정 이래 2015년 31위, 2017년 26위, 2019년에는 23위로 꾸준히 순위를 높이며 세계적인 명문 골프클럽으로 자리매김 중이다. 현재 골프장 내에 호텔을 건설 중에 있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