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일 음악 감독 “‘옥자’, 내 인생에서 좋은 경험” 소감

0
201707140918289986.jpg원본이미지 보기

글러브 엔터테인먼트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옥자’(봉준호 감독)의 정재일 음악 감독이 영화음악 제작기를 담은 영상을 통해 소감을 밝혔다.

정재일 음악 감독의 소속사 글러브엔터테인먼트는 13일 오후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gloveent)에 ‘옥자’의 영화음악 메이킹 영상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옥자 영화음악 메이킹 영상’에는 정재일 음악감독의 소감 및 ‘옥자’의 음악 작업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가 담겼다.

총 3분 25초가량의 메이킹 영상에서는 ‘옥자’의 음악을 총괄한 정재일 음악감독의 심도 있는 인터뷰와 함께 옥자 영화음악 제작 현장 모습을 만나볼 수 있다.

정재일 음악감독이 마케도니아 스코페, 헝가리 부다페스트를 방문해 현지 아티스트들과 함께 다채로운 음악을 만들어내는 모습은 물론 봉준호 감독이 참여한 스튜디오 작업 현장까지 공개됐다.

또한, 정재일 음악감독이 ‘옥자’의 음악을 맡게 된 계기, 협업 아티스트들과의 에피소드, ‘옥자’ 음악의 감상 포인트 등을 다룬 인터뷰도 인상적이다.

특히, 메이킹 영상에서 소개되는 다양한 장르의 음악이 영화 ‘옥자’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를 더욱 고조시킨다. 정재일 음악감독은 마케도니아의 브라스 밴드 ‘잠보 아쿠세비 오케스트라(Dzambo Agusevi Orchestra)’와 함께 직접 발칸반도의 집시 음악을 합주하기도 하고,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현악 오케스트라를 진두지휘하며 카리스마 넘치는 마에스트로의 모습을 보여준다.

정재일 음악감독은 메이킹 영상 속 인터뷰에서 "’옥자’ 음악 작업은 제 개인적인 음악 인생에서도 좋은 경험이었다"며, "영화에 깔려 있는 다양한 음악과, 그 음악이 만들어내는 정서들에 조금 더 귀 기울이시면 더 재미있게 영화를 감상하실 수 있다. 영화 ‘옥자’를 많이 사랑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정재일이 총괄 음악감독을 맡은 영화 ‘옥자’는 비밀을 간직한 채 태어난 거대한 동물 ‘옥자’와 강원도 산골 소녀 ‘미자’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넷플릭스와 전국 80여 개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