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대첩3’, 전남팀의 눈물… 준결승전 ‘승자는?’

0
201507311343420804.jpg

‘한식대첩3’

‘한식대첩3’의 전라남도 김혜숙 도전자가 눈물을 쏟았다.

지난 30일 ‘한식대첩3’에서는 ‘산해진미’를 주제로 전남, 서울, 전북의 도전자들의 준결승전이 방송됐다.

이날 전라남도 팀은 쑤기미탕과 시루찜닭이라는 음식을 선보여 심사위원들에게 극찬을 받았고, 결국 준결승전에서 1등을 차지했다.

김혜숙 도전자는 준결승 1위 지역으로 전라남도가 호명 되자마자 바닥에 엎드려 오열하는 모습을 보여 뭉클함을 전했다.

그는 "오늘이 딸 기일이다. 요리를 잘해서 후계자로 키우려고 했는데, 일찍 갔다"며 "딸에게 보고 있으면 엄마가 우뚝 설 수 있게 한 번만 도와달라고 기도했는데 오늘 그게 통한 것 같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려 모두의 코끝을 찡하게 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