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립’ 측 “불법 유포 게시물…법적 책임 요구할 것” 강경대응

0
201707151342515755.jpg
영화 ‘플립’ 측이 불법 영상 파일 배포 사안을 두고 엄중한 태도를 보였다.

14일 ‘플립’의 수입사 팝엔터테인먼트 측은 “2010년 제작된 영화 ‘플립’은 누구나 공감할 법한 추억 속 첫사랑 소재를 다룬 작품으로, 국내 관객들 사이에서 공식 & 비공식 다운로드를 통해 엄청난 인기를 쌓아왔다”며 “첫 극장 개봉을 앞두고 다시 관심이 높아지면서 해당 영화의 영상이 공식적인 방법이 아닌, 페이스북 등 불법적인 경로를 통해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고 밝혔다.

이어 “공식적인 방법을 거치지 않고, 토렌트, SNS 등을 통해 본편 영상을 게시, 유통, 공유, 그리고 다운로드 하는 모든 행위는 불법이며 영화 시장 전체에 악영향을 미치는 치명적 행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전문 기관에 의뢰하여 불법으로 유포되고 있는 게시물에 대한 삭제 및 해당 사이트에 대한 경고 조치를 취하고 있다. 또한 해당 영상물의 저작권 보호를 위한 최초 유포자 및 게시자 그리고 해당 영상을 다운로드 받은 모든 사람들에 대해 법적 책임을 요구할 것이다”고 강경하게 말했다.

마지막으로 “‘플립’의 정식 개봉은 좋은 영화를 극장에서 보고 싶다는 관객들의 요청 끝에 이루어졌다. 앞으로도 이와 같은 사례들이 늘어나기를 바란다면 불법 다운로드 행위에 대한 경각심이 고취되어야 할 것이다. 이번 계기를 통해 저작권 보호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당부로 끝을 맺었다.

‘플립’은 국내에서는 정식 극장 개봉 없이 다운로드로만 만날 수 있던 영화지만 관객들의 성원에 따라 7년 만에 국내 정식 개봉에 성공한 작품이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