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박명수, 교관 철벽도 해제…軍 특집 레전드 경신 中 [종합]

0
201707151949209670.jpg원본이미지 보기

MBC © News1

201707151949215945.jpg원본이미지 보기

MBC © News1

201707151949220176.jpg원본이미지 보기

MBC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무한도전’ 박명수가 마침내 흑곰 교관의 철벽마저 해제했다.

15일 오후 6시25분 방송된 MBC ‘무한도전’의 ‘진짜 사나이’ 특집에서는 분대 순서대로 아침 점호에 나선 훈련병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분대장 박명수는 전날 밤 열심히 외웠음에도 계속 말이 꼬였고, 동기들은 하염없이 대기했다. 수차례 실수 끝에 점호를 마쳤고, 모두 안도했다. 이어 애국가 4절 제창이 시작됐다. 하지만 박명수는 1절 "동해물과 백두산이"로 시작해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이후 박명수는 도수 체조에서도 반대 동작을 선보여 웃음을 더했다.

군가 제창에서도 박명수의 실수는 계속됐다. 교관은 박명수를 지목하며 "훈련병 혼자 사단가를 제창한다"고 지시했다. 본래 가사는 ‘한강 물결 굽이치는’이었지만, 박명수는 "푸른 물결 물결치는"이라고 개사해 불렀다. 이에 배정남은 웃음을 참지 못했고, 결국 교관에게 불려나갔다. 배정남 역시 사단가를 부르라고 하자 "푸른 물결 요동치는"이라고 불렀고, 교관은 "사단을 대표하는 군가를 장난식으로 부르냐"고 목소리를 높여 이들을 숙연하게 했다.

이후 멤버들은 실탄 실거리 사격에 도전했지만 합격 기준치를 훨씬 밑돌아 전원 불합격했다. 결과는 하하가 2발로 가장 낮았고, 유재석이 6발, 배정남이 7발, 양세형이 8발로 가장 높았다. 정준하의 전우애도 빛났다. 그는 교관에게 "탈진할 것 같은데 물 한모금만 마셔도 되겠느냐"고 어렵게 물었다. 교관은 정준하에게만 얼음물을 허락했지만, 정준하는 물을 받자마자 박명수에게 건넸다. 하지만 물은 정준하에게만 허락됐고, 결국 교관은 정준하가 "다같이 먹겠다"고 하자 물을 거둬갔다.

화생방 훈련도 진행됐다. 이에 앞서 박명수는 흑곰 교관이 짧은 시간내로 화생방 훈련을 준비하라고 하자 대뜸 "신발 벗는 데만 몇 분 걸리겠다"고 응수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흑곰 교관은 이를 악물고 "군인에게 안 되는 것은 없습니다. 상급자가 지시한 사항을 반드시 완수하는 것이 군인의 사명"이라고 말했다. 명수의 난은 단 1분 만에 종료됐고, 다음 교관이 박명수에게 "박명수 훈련병은 의류대도 꺼낸다"라고 말했지만 박명수는 "의류대가 뭐냐"고 물어 멤버들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본격적인 화생방 훈련에 돌입한 멤버들은 정화통을 분리한 후 CS가스를 마시고는 어쩔 줄 몰라 했다. 유재석은 빠르게 정화통을 분리한 탓에 고통스러워 했다. 의외로 정준하는 홀로 가만히 인내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그 과정에서 배정남과 양세형은 서로 도왔고, 박명수는 정화통을 끼우라는 지시를 듣지 못하고 발만 동동 굴리다가 결국 화생방실을 뛰쳐나갔다. 나가서도 실수로 눈을 비볐고 2차 고통에 몸부림을 쳤다. 나머지 멤버들은 끝까지 화생방실에 남아 훈련을 마무리했다.

멤버들은 가족과 지인으로부터 음성 편지를 전달받았다. 하하의 어머니 융드옥정 여사는 "엄마는 대한민국을 지키는 국군 장병들을 위해 기도하는 것 알고 있지? 대한민국 마포구 보안관이 돼 자랑스럽다"는 편지로 남다른 존재감을 남겼다. 배우 이성민은 배정남에게 "모쪼록 아프지 말고 꾀 부리지 말고 돌아와라. 집 앞에서 장어 사줄게. 사랑한다"고 전했다. 양세찬은 형 양세형에게 어머니 대신 사연을 보냈다. 양세형은 어머니가 선곡한 ‘아빠의 청춘’에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박명수는 슬리퍼를 신고 보고에 나서 흑곰 교관에게 또 한소리를 들었다. 심지어 양말까지 신지 않았고 흑곰 교관은 "양말을 신으라"고 지시했다. 이에 박명수는 "양말 갈아신겠다"고 말했고 흑곰 교관은 웃음을 참지 못했다. 그 어떤 실수에도 한 번도 웃지 않았던 흑곰 교관도 박명수의 실수에 무너진 것. 이후 박명수는 점호 보고를 한 번에 마쳤다. 이후 흑곰 교관은 멤버들의 총기 손질 상태를 칭찬했다. 하지만 박명수는 전투화를 제대로 손질하지 않아 꾸중을 들어야 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