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후반기 첫 안타에 결승타점…최지만·김현수 대타 범타(종합)

0
201707161324437533.jpg원본이미지 보기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5). AFP=News1

201707161324439305.jpg원본이미지 보기

뉴욕 양키스 최지만(26). © AFP=News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가 후반기 첫 안타를 결승타로 장식했다. 최지만(26·뉴욕 양키스)과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는 대타로 나왔지만 범타로 물러났고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과 황재균(30·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은 결장했다.

추신수는 16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의 코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서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4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추신수는 0-0으로 맞선 9회초 1사 2루에서 좌전 적시타로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전날 5타수 무안타에 그쳤던 추신수는 후반기 첫 안타를 아주 중요할 때 쳐냈다.

시즌 타율은 0.246(297타수 73안타)를 그대로 유지했다. 타점은 43개가 됐다.

추신수의 첫 3타석은 아쉬움이 남았다. 그는 1회 1루 땅볼로 물러난 데 이어 3회초에는 2루 땅볼에 그쳤다. 6회초에는 잘 맞은 타구를 날렸지만 좌익수 직선타로 아웃됐다.

콜 해멀스(텍사스)와 대니 더피(캔자스시티) 등 양 팀 선발의 호투가 이어지면서 8회까지 0의 행진이 계속됐다.

그리고 9회초, 추신수에게 찬스가 왔다. 선두 조나단 루크로이가 안타를 치고 나갔고, 텍사스는 딜라이노 드실즈에게 희생번트 사인을 냈다. 1사 2루에서 추신수의 타석.

추신수는 상대 선발 더피의 초구를 그대로 밀어쳐 좌익선상에 떨어지는 안타로 연결했다. 2루 대주자 조이 갈로가 홈을 밟으면서 0의 균형이 깨졌다. 후속타가 나오지 않아 추신수는 1루에 묶여 있었다.

텍사스는 9회말을 알렉스 클라우디오가 막아내면서 1-0의 신승을 거뒀다.

후반기 2연승을 달린 텍사스는 45승45패로 5할 승률에 복귀,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2위를 유지했다.

양키스의 최지만은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서 1-1로 맞선 9회초 2사 1루에서 대타로 나섰지만 3구 삼진에 그쳤다. 최지만은 이후 1루 수비를 소화하다 12회초 두 번째 타석 차례에서 대타로 빠졌다.

최지만은 이후 1루수로 투입돼 경기를 소화했지만, 12회초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설 차례에서 대타 오스틴 로마인으로 교체돼 경기에서 빠졌다. 시즌 타율은 0.167(12타수 2안타)가 됐다.

양키스는 1-1의 긴 균형이 이어지던 16회초 선두 제이코비 엘스버리의 2루타와 체이스 헤들리의 안타로 만든 무사 1,3루에서 디디 그레고리우스, 로마인의 연속 적시타로 2점을 뽑아 3-1로 승리했다.

전날 패배를 설욕한 양키스는 2연패를 끊고 46승42패가 됐다. 반면 패한 보스턴은 40패(51승)째를 당했다.

김현수는 시카고 컵스와의 홈경기에서 3-10으로 뒤진 9회말 1사 1,2루에서 대타로 나섰지만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후반기 첫 출장에서 안타를 기록하지 못한 김현수의 시즌 타율은 0.227(119타수 27안타)로 소폭 하락했다.

볼티모어는 김현수가 아웃된 이후 아담 존스도 아웃돼 3-10으로 패했다. 2연패의 볼티모어는 42승48패로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함께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공동 4위를 유지했다.

오승환은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원정경기에 나서지 않았다.

전날 끝내기 홈런을 맞고 패전투수가 됐던 오승환은 이날 휴식을 취했다.

세인트루이스는 4-0으로 완승을 거두고 후반기 첫승을 기록, 44승46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3위를 유지했다.

샌프란시스코의 황재균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원정경기에 나서지 않았다. 후반기 시작과 함께 주전 3루수 에두아리도 누네즈가 부상에서 돌아왔고, 황재균은 2경기 연속 결장했다.

샌프란시스코는 3-5로 패해 35승57패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