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핀크스GC, WGA에 의해 ‘한국 최고 코스 선정’

0

202010301431213038.jpg[파이낸셜뉴스] 제주 핀크스GC가 세계적인 권위를 자랑하는 ‘2020 월드 골프 어워드(World Golf Awards, WGA)’에서 한국 최고 골프 코스에 선정됐다. 2016년, 2018년에 이어 세 번째다. 또한 골프장과 인접한 포도호텔은 ‘최고의 골프 리조트 호텔’에 이름을 올렸다. WGA는 월스트리트 저널에 의해 ‘여행 업계의 오스카상’으로 불리고 있다. 블룸버그, 뉴욕 타임스 등 세계적으로 영향력 있는 언론 매체로부터 인정받는 월드 트래블 어워드(World Travel Awards)의 골프 부분 시상식이다. 올해는 2월 23일부터 9월 1일까지 전 세계 100여개 골프 여행 업계 전문가들과 방문자들의 투표로 수상 클럽을 선정했다.

핀크스GC는 세계적인 골프 코스 설계자 테오도르 G.로빈슨(코스)과 유명 건축가 ‘이타미 준’(클럽하우스)의 설계로 1999년에 개장했다. 제주의 천혜의 자연과 어우러진 아름다운 코스로 널리 알려져 있다. 2005년 국내 최초로 미국 ‘골프다이제스트’지와 영국 ‘골프월드’지의 세계 100대 골프장으로 선정됐다. 세계 100대 골프 리조트 가운데 ‘가장 이국적인(Exotic) 골프 리조트 20’, 골프매거진 ‘한국 10대 코스’, 골프다이제스트 ‘대한민국 베스트 코스’ 등에 선정된 바도 있다.

유럽프로골프투어 발렌타인 챔피언십, SK텔레콤 오픈, KLPGA 레이디스클래식 등 굵직한 국내외 대회를 다수 유치하므로써 세계적인 토너먼트 코스라는 평가도 받고 있다. 핀크스GC는 27개 홀의 페어웨이를 최고급 잔디인 ‘벤트그라스’로 조성하고, 3㎧ 이상으로 그린 스피드를 유지하며 항상 최상의 플레이 컨디션을 제공하고 있다. 클럽하우스 안에는 라운드 이후 피로를 말끔이 씻어낼 수 있는 국내 유일의 ‘아라고나이트 고온천’ 노천 온천탕이 있다. 또 산방산과 마라도를 바라보면서 즐길 수 있는 그린사이드 BBQ가 유명하다. 

‘한국 최고 골프 호텔’로 선정된 포도호텔은 제주의 오름과 초가집에서 영감을 얻은 건축물로, 하늘에서 내려다보니 한 송이의 포도 같다고 해서 ‘포도호텔’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제주 자연이 거실 창 너머로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는 객실이 매력적인 프라이빗 부티크 호텔이다. 제주도가 선정한 아름다운 7대 건축물 가운데 하나다.

총 26개 객실로 구성돼 있으며 객실의 높은 박공 천정으로 생긴 둥그스름한 오름처럼 생긴 지붕이 서로 연결돼 건축미가 돋보인다. 객실은 한실과 양실로 구분돼 있고 모든 객실에는 42℃ 아라고나이트 고온천이 공급돼 객실 안에서도 일반 호텔에서 느낄 수 없는 자연 속 프라이빗한 온천욕을 즐길 수 있다.

한편 핀크스골프클럽과 포도호텔은 10월 7일 2020-21 제주의 첫 유니크 베뉴로 선정됐다. 올해 처음 시행되는 유니크 베뉴는 최근 5년간 제주 MICE 개최 및 현황, 2019 제주 MICE 만족도 조사 결과가 반영된 시장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컨벤션뷰로가 추진하는 사업이다. 올 3월부터 5월 말까지 공모 절차에 따라 PT 발표, 현장 평가, 외부 전문가 평가 과정 등을 거쳤다. 핀크스 골프클럽과 포도호텔은 자연, 문화 등의 특별함과 차별화한 공간, 서비스 등 가치를 인정받아 최종 선정됐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