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경찰’ 감독 “강하늘 女스태프 vs 박서준 아저씨에 인기”

0
201707171141301517.jpg원본이미지 보기

배우 박서준, 강하늘(오른쪽)이 17일 오전 서울 건대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청년경찰’(감독 김주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브로맨스를 과시하고 있다. 2017.7.17/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김주환 감독이 강하늘과 박서준의 현장 인기를 설명했다.

김주환 감독은 17일 오전 서울 광진구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청년경찰'(김주환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인기왕’을 묻는 질문에 강하늘을 꼽았다.

그는 "강하늘은 현장 여자 스태프가 좋아하고, 박서준은 나이 먹은 촬영 감독님, 조명 감독님, 아저씨들의 모임이 사랑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또 박서준은 "강하늘은 현장에서 신기한 게 스태프들의 이름을 다 외운다"라고 미담을 전해 훈훈함을 줬다.

‘청년경찰’은 믿을 것이라고는 전공 서적 밖에 없는 경찰대 학생들이 눈 앞에서 목격한 납치 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배우 박서준이 의욕충만 경찰대생 기준 역을, 강하늘이 이론백단 경찰대생 희열 역을 맡았다. 오는 8월 9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