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2017’ 첫방 김세정 코믹연기 통했다…장동윤·김정현 ‘기 싸움'(종합)

0
201707181021204125.jpg원본이미지 보기

KBS 2TV 학교2017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학교2017’이 첫 방송을 했다.

17일 방송한 KBS 2TV 월화 드라마 ‘학교 2017’이 첫 전파를 탔다. 성적 중심의 학교 생활과 그 속에서 고민하고 즐거워하는 학생들의 이야기가 시작됐다.

금도고는 급식도 성적 순으로 배급하는 성적 중심 학교다. 라은호(김세정)은 전력 질주로 식당에 달려갔지만 전교 1등부터 들어가라는 선생님의 말에 한숨을 쉬었다.

라은호는 수업을 땡땡이치고 첫사랑 상대인 종근(강민혁)을 만나러 가다가 거칠게 운전하는 오토바이 때문에 자전거에서 떨어졌다. 같이 수업을 땡땡이 친 현태운(김정현은) 라은호를 자신의 오토바이에 태웠다.

모의고사 횟수를 늘린다는 선생님의 말에 학생들은 예민해졌다. 유빛나는 자신의 요약노트가 없어졌다며 반 아이들을 의심하기 시작했고 그 행동에 자극받은 아이들은 화를 내고

라은호는 "같은 학교 오면 CC하고 싶대"라고 첫사랑 오빠의 말을 친구 오사랑(박세완)에게 말하며 한국대 가고 싶다고 말했다. 그 말을 들은 선생님은 "6등 급이면 말이야 학교에서 인간 취급을 못 받는 등급이다"라고 무안을 줬다.

송대휘(장동윤)은 복도에서 만난 라은호에게 올해부터 한국대에 웹툰미이더 학과가 생겼다며 공모전에 도전해보라고 말했고 라은호는 성적 말고 한국대에 입학할 길을 발견해 기뻐했다.

모의고사 공부를 하려고 책상에 앉은 라은호는 친구 오사랑에게 전화를 해 기가막힌 웹툰 스토리가 생각났다며 전화를 했고 두 사람은 수다로 1시간을 보낸 후 급히 공부를 시작했다.

모의고사 날이 밝았다. 갑자기 교실 스피커에서 음악이 흘러나오고 천장 스프링클러에서 물이 쏟아져 시험은 중단됐다. 아이들은 "요즘 뜸하더니 다시 시작이네"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하며 중단한 시험에 기뻐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