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여예스더 “홍혜걸, 여자에게 차이고 의사에서 기자 전직”

0
201707172311410087.jpg원본이미지 보기

JTBC 비정상회담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여예스더가 홍혜걸이 의사에서 기자로 전직한 이유를 폭로했다.

17일 방송한 JTBC 예능 ‘비정상회담’에는 국민 닥터 부부 홍예걸, 여예스더 부부가 출연했다.

의사에서 기자로 진로를 바꾼 이유에 "사람 만나고 글 쓰는 걸 좋아했다"라고 밝혔다. 그 말을 들은 여예스더는 "사실 그 당시 좋아했던 여자에게 차이고 무언가를 보여주기 위해 진로를 바꾼거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두 사람의 호칭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졌다. 여예스더는 서로 씨라고 호칭하며 자신의 얼굴이 살이 많아서 ‘통통아’라고 부른다고 소개했다. 홍혜걸은 "예스더 그 말을 왜 해요 아무도 안 웃잖아요"라고 맞아쳤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