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다시 일어나고 싶다…응원해달라” 갑자기 깬 침묵 (공식입장)

0
201707172312418527.jpg

그룹 JYJ의 멤버이자 배우인 박유천이 심경글을 남겼다.

17일 오후 박유천은 개인 SNS을 통해 “모든 분들에게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운을 뗐다.

이어 “너무 하고픈데 어떻게 해야할지 방법도 사실 자신이 없었다. 정말 죽고 싶을 만큼 죄송하고 미안하다. 매일 몸이 망가지고 울어도 어떻게 제가 드린 상처보다 클 수 있을까”라며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또한 “얼마 전 OOO과 통화를 했는데 솔직하게 말씀드렸다. 다시 일어나고 싶다고. 그런데 다시 시작하는 건 제 의지와 상관이 없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결혼도 여러분들께 미리 말못해 너무 죄송하다.사과조차 못했는데 말씀드리기 어렵다. 이해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흐트러진 맞춤법과 반복되는 사과는 그의 어지러운 심경을 대변한 듯 하다.

한편, 박유천은 현재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 중이며 과거 성폭행 혐의로 고소를 당한 후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소집해제 이후에는 9월, 황모 씨와 결혼한다.


이하 박유천 글 전문.

다른 말 못해요 모든 분들께 정말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싶었어요.
너무 하고픈데 어떻게 해야할지. 방법 사실 자신도 없었구요. 정말 죽고 싶을 만큼 죄송하고 미안해요.
정말 죄송해요 매일매일 몸이 망가지고 울어도 어떻게 제가 드린 상처보다..클 수있을까요. 정말 죄송합니다.

포털 사이트에 기사 뜨는 거 너무 싫은데 그래도 정말 너무 많이 늦었지만 죄송합니다.
얼마 전 OOO과 통화를 했는데 솔직하게 말씀드렸어요..다시 일어나보고 싶다고
근데요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건 제 의지와 상관이 없는 거 같아요 그냥 정말 죄송합니다.

많은 기사들이 너무 저도 처음 듣는 얘기들이 많지만 그 또한 바로 잡을 수도 없었어요.
늘 여러분께 죄송한 마음입니다 언젠가는 여러분께 직접 뵙고 제 마음을 전하는 그날이 꼭 오길 바라요
결혼 또한 여러분들께 미리 말 못해 너무 죄송해요. 사과조차 못했는데 말씀드리기 어려웠어요. 이해 부탁 드릴게요.

하루하루 정말 열심히 버티고 있어요. 여러분들 또한 저처럼 버티기 힘드셨겠지만 정말 죄송하고 감사드려요 제발 꼭 제발 여러분들께 인사드리는 날이 오길 빌게요 저, 하나 응원해주세요 다시 한 번 미안해요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fn스타 DB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