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남지현 “쇼핑왕→수트너, 성숙美 변신 고민했다”

0
201707181101563432.jpg원본이미지 보기

매니지먼트 숲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남지현이 ‘수상한 파트너’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남지현은 ‘수상한 파트너’에서 금메달 유망주 태권소녀에서 사법연수원생, 살인용의자를 거쳐 우여곡절 끝에 변호사가 된 역전의 무한동력 비타봉 은봉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남지현은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 종영 인터뷰에서 "아무래도 장르가 여러가지가 많이 섞여 있었다. 로맨스가 나올 때와 스릴러가 나올 때가 있었다. 그러다 보니까 아주 작은 디테일이 설명을 많이 하지 않고 과감하게 이야기가 전개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작품을 보시다가 시청자 분들이 ‘지금 왜 이렇지?’라고 생각하실까봐 걱정했다. 그런데 제 걱정 만큼 많이 의문을 갖지 않고 바로 알아봐주시더라. 제 생각에는 우리 드라마가 극적이라고 생각했는데 시청자 분들이 많이 받아주신 것 같다"고 안도했던 시간을 돌이켰다.

또 남지현은 은봉희 캐릭터가 그간 맡았던 캐릭터 중 가장 현실적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봉희는 정말 당차고 밝고 어떻게 보면 맡았던 캐릭터 중에 가장 현실적인 캐릭터였다. 항상 착하거나 일정한 면이 있지 않다"며 "당당했다가도 어쩔 때는 착하고 나빴다가 비굴한 모습도 있다. 제가 갖고 있는 모습 중에서 그런 모습을 많이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가 있었다. 그런 걸 잘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털어놨다.

은봉희가 자신과는 다른 모습도 있었다고 했다. 남지현은 "사실 봉희가 저보다 더 솔직하고 당당한 것 같다. 긍정적인 에너지가 더 크다"면서 "그리고 봉희는 고난이나 역경, 시련이 왔을 때 잘 이겨낸다. 어쩔 때는 재미있는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남지현은 전작 ‘쇼핑왕 루이’ 당시와 다르게 성숙한 캐릭터를 보여주고 싶었다는 말도 전했다. 그는 "’쇼핑왕 루이’ 때는 여자와 소녀의 경계에 있는 풋풋함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면 이번에는 좀 더 성숙한 저의 모습과 성숙한 스토리로 연기를 할 수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었다. 작가님도 잘 써주셨고 시청자 분들이 잘 받아들여주시더라"고 말했다.

또 남지현은 "시청자 분들이 보시기에 안 받아들여지면 어려운 점이 많아지는데 예쁘게 봐주시고 한 것 같아 감사드린다. 안심했다"며 "연기 변신은 항상 걱정하고 고민하는 부분이다. 연기를 아역 때부터 쭉 해왔는데 많은 분들이 제 성장 과정을 보셨다. 저는 시청자 분들이 성장 과정을 천천히 받아들이실 수 있게끔 신경을 써야 한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배우 마다 플랜이라는 것이 있다"면서 "항상 이 정도까지 해도 되겠지 하고 시작을 했는데 다행히 지금까지는 잘 하고 있는 것 같다. 그런 고민과 연기들이 성인으로 가는 변화로 잘 이어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역 시절부터 연기를 해왔던 만큼, 배우라는 직업에 대한 고민도 컸지만 이제는 그 고민을 상당 부분 극복했다는 말도 전했다. 남지현은 "이 일 자체에 대한 고민은 고등학교 때와 대학교 거의 초반에 많이 했다. ‘이 일을 하는 게 맞나?’라는 생각부터 ‘어떻게 끌고 나가야 하지’라는 고민이 많았다"며 "그런데 ‘가족끼리 왜 이래’를 하면서 고민이 많이 해결이 됐다. 사람이 많이 바뀌더라. 환경이 바뀌고 시간이 흐르다 보니까 자연스럽게 해소가 됐다. ‘가족끼리 왜 이래’ 이후에는 안정적인 상태로 연기를 하고 있다. 성인 배우로 보여드려야 하는 게 무엇인지 차근차근 열심히 생각해보며 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지현은 ‘쇼핑왕 루이’에 이어 ‘수상한 파트너’를 선택하며 ‘로코퀸’이 됐다. 이에 대해 그는 "보통 캐릭터를 생각하고 선택할 때가 많은데 저번에도 이번에도 ‘이건 로맨틱 코미디’라고 생각하지 않고 했었다"며 "전작은 워낙 드라마가 풋풋하고 귀엽게 그려져서 로맨틱 코미디라고 보신 분이 많았다. 이번에는 로맨틱 코미디와 스릴러로 돼 있었다. 저의 플랜에 맞는 캐릭터를 찾다 보니까 우연히 겹쳤던 것이 아닌가 싶었다. 여러가지 장르를 해볼 수 있으면 한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끝으로 남지현은 주연배우로서 부담감에 대해 "필요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물론 드라마라는 것이 나 혼자 끌고 가는 것은 아니지만 배우라면 책임감과 부담감을 갖고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약간의 긴장감이 연기하는 데 더 도움이 되는 게 아닐까 생각을 한다"고 당찬 면모를 보였다.

한편 ‘수상한 파트너’는 기억상실로 결정적인 순간을 무한 반복하는 살인자와의 쫓고 쫓기는 스릴러이자 남녀주인공의 아주 웃기는 로맨틱 코미디로 남지현 외에도 배우 지창욱, 최태준, 나라 등이 출연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