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강림’ 차은우, “촬영하며 진짜 고등학생 된 기분”

0

202011190824269657.jpg

[파이낸셜뉴스]  tvN 새 수목드라마 ‘여신강림’ 차은우가 문가영, 황인엽과의 특급 케미스트리를 예고해 기대감을 높인다.

오는 12월 9일 첫 방송하는 tvN 새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주경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수호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자존감 회복 로맨틱 코미디. 역대 최고의 인기를 끌고 있는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어쩌다 발견한 하루’를 통해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상협 감독이 연출을 맡아 열혈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차은우는 극 중 자체발광 비주얼부터 학업 성적, 농구실력까지 모두 탑클래스를 자랑하는 이기적인 유전자를 지닌 냉미남 ‘이수호’로 분해 여심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차은우는 ‘여신강림’의 드라마 화가 결정되기 전부터 이수호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로 가상 캐스팅에 이름을 올리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차은우는 “아스트로 멤버들이 저와 닮은 웹툰 캐릭터가 있다고 얘기해 준 적이 있다.

그때 처음 수호를 알게 됐다”면서 “작품을 접한 뒤 감독님, 작가님과 거듭 미팅을 하고 리딩을 하다 보니 캐릭터에 대한 애정이 커졌고 통통 튀는 학원 물이라는 점도 굉장히 흥미롭게 다가왔다”며 ‘여신강림’에 합류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와 함께 차은우는 이수호 캐릭터의 매력을 ‘반전미’로 꼽으며 “외적으로는 시크하지만, 내적으로는 따뜻한 심성과 가끔은 허당미와 귀여운 면모도 드러내는 반전 매력을 지닌 캐릭터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이 전에 맡았던 캐릭터들과는 또 다른 서사를 가지고 있는 인물이다. 학생으로서 저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해 기대를 자아냈다.

차은우는 이수호 캐릭터와 동기화 되기 위한 열정으로 시선을 모았다. 그는 “수호 캐릭터를 좀 더 잘 이해하기 위해서 감독님께서 조언해 주셨던 대로 자기 전에 30분씩 수호가 겪었던 일, 수호의 서사에 대해 생각해보고 잠들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운동을 좋아하는 수호 캐릭터를 잘 표현하기 위해 주짓수, 농구 등을 열심히 연습하고 있다”고 전해 차은우 표 이수호를 더욱 기대하게 했다.

202011190825066489.jpg

이때 차은우는 “수호처럼 패션에 관심이 많고 운동하는 것을 좋아한다. 하지만 수호가 차가운 말을 서슴없이 하고 철벽을 치는 부분은 저와 조금 다른 것 같다”며 실제로 따뜻한 남자임을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차은우는 “정말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며 유쾌한 촬영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고등학생 때부터 연습생 생활을 시작해서 그 시절 추억이 많이 없는 편인데, ‘여신강림’ 촬영장에서 또래 배우들과 함께 모여서 얘기하고 연기하다 보니 진짜 고등학생이 된 것 같은 기분이 든다. 스태프분들, 배우분들 모두 너무 밝고 좋아서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해 훈훈한 현장을 엿보게 했다.

무엇보다 차은우는 문가영(임주경 역), 황인엽(한서준 역)과의 케미 점수를 ‘99점’이라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가영 누나와의 호흡은 정말 좋다. 리허설 때 서로 얘기하고 맞춰 보기도 하고, 여러 가지 시도들도 해보면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가영 누나와 인엽 형과 셋이 찍는 장면들이 많은데 셋이 만났을 때 시너지가 진짜 좋은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아직 촬영할 장면들이 남아서 나머지 1점은 그때 채워 나가려고 남겨뒀다. 100점까지 파이팅!”이라고 말해 미소를 유발했다. 이에 ‘여신강림’에서 보여질 세 사람의 꿀케미와 시너지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된다.

차은우는 가장 재미있게 촬영한 장면으로 문가영과의 만화방 촬영을 꼽았다. 그는 “만화방에서 주경과 수호가 함께하는 장면은 전부 재미있게 촬영했다. 신비로운 공간에서 두 캐릭터가 가면을 조금씩 벗고, 만들어가는 이야기들이 묘한 긴장감을 자아내기도 하고 흥미롭기도 했던 것 같다”고 전해 만화방 장면에 대한 기대를 고조시켰다.

차은우는 끝으로 “‘여신강림’ 첫 방송이 얼마 남지 않았다. 열심히, 그리고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는 만큼 시청자분들께 통통 튀는 즐거움과 웃음을 드릴 수 있는 작품이 되었으면 좋겠다”면서, “저도 이수호로서 좋은 모습, 새로운 모습 많이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기대 많이 해주세요. 올 겨울, 올 연말 함께해요”라며 열정 가득한 포부와 함께 시청자를 향한 인사를 전했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