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피해연습생 책임지고 아이즈원도 전폭 지원”[전문]

0

202011191130206535.jpg

[파이낸셜뉴스]  그룹 아이즈원이 예정대로 컴백 및 활동을 한다. 아이즈원은 순위조작 사실이 밝혀져 큰 충격을 줬던 엠넷의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X 101’ 시리즈를 통해 결성된 걸그룹으로 앞서 18일 피해를 본 연습생 12명의 실명이 공개됐다.

19일 엠넷은 "아이즈원은 예정대로 오는 12월 7일 새 앨범을 발매하고, ‘2020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에도 출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이번 ‘프로듀스’ 사태의 책임은 전적으로 엠넷에 있다"며 "엠넷은 피해를 입은 연습생들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질 것이며, 이미 활동을 하면서 각자의 꿈을 키워나가고 있는 아이즈원 역시 최선을 다해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Mnet입니다.

아이즈원의 향후 활동에 관해 말씀드립니다.

아이즈원은 예정대로 오는 12월 7일 새 앨범을 발매하고, 내달 6일 열리는 ‘2020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에도 출연할 예정입니다.

이번 ‘프로듀스’ 사태의 책임은 전적으로 Mnet에 있습니다. Mnet은 피해를 입은 연습생들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질 것이며, 이미 활동을 하면서 각자의 꿈을 키워나가고 있는 아이즈원 역시 최선을 다해 전폭적으로 지원하겠습니다.

현재 아이즈원의 공동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오프더레코드•스윙엔터테인먼트 또한 아티스트의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해 맡은 소임을 다 할 것입니다.

항상 아이즈원을 아끼고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더불어 이번 사태로 인해 피해를 입은 모든 연습생분들과 애정을 가지고 응원해 주셨던 모든 시청자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