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를 위해 노래하는 시인”…도원, 해변 콘서트 개최

0
201707191227373114.jpg

트로트 가수 도원이 해변 무대에서 사랑의메신저 콘서트를 펼친다.

도원은 작년 곡인 ‘승학산’을 2017년, 새롭게 발표해 본격적인 방송 활동에 나선다. 이번에 선보이는 해변 콘서트는 트로트 가수로서 국내 최초며, 사라져가는 트로트 가요 홍보와 자신의 노래를 사랑해주는 팬들에게 보답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한 자신이 노래하는 모습을 좋아하시는 어머니를 위해서 노래를 부른다고 밝혔던 도원은 영상앨범 판매를 통해 사랑의 복지 기금까지 조성할 계획이다. 현장에서 판매해 모금한 이 앨범의 수익 전액은 독거노인을 위한 기금으로 쓰인다.

도원은 “사랑의 실천을 테마로 해변 무대에서 사랑의 실천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어 공연을 기획하게 됐다”고 진심을 전했다.

이외에도 히트곡 ‘잊지 못해요’와 ‘행복합니다’ 등 다양한 무대를 펼칠 예정이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