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앵그리맘, 시청률 9.0% 기록하며 유종의 미… ‘봄 맞으며 해피앤딩’

0

201505081123393922.jpg

종영 앵그리맘

‘앵그리맘’이 수목극 2위로 대망의 막을 내렸다.

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7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앵그리맘’ 마지막회는 전국기준 9.0%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6일 방송된 15회가 기록한 7.9%에 비해 1.1%P 상승한 수치이며 동 시간대 2위의 기록이다.

동 시간대 방송된 KBS 2TV ‘착하지 않은 여자들’ 22회는 11.5% 시청률을 기록해 수목극 1위 자리는 지켰다. SBS ‘냄새를 보는 소녀’ 12회 시청률은 7.5%다.

한편 이날 ‘앵그리맘’ 마지막회 에서는 그간 악행을 거듭하던 모든 악인들이 죗값을 받고 강자(김희선 분)와 노아(지현우 분) 선생님, 아이들이 고된 시간을 지나 따뜻한 봄을 맞이하는 모습을 그리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