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경정 또 중단…거리두기 2단계 격상

0

202011240541104438.jpg

【파이낸셜뉴스 광명=강근주 기자】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또다시 경륜-경정(수도권) 영업이 중단됐다.

정부는 22일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센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현행 1.5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했다. 이로써 11월30일 8개월여 임시휴장을 마무리하고 부분 재개장한 경륜-경정이 한 달도 채 운영하지 못하고 다시금 휴장에 들어갔다.

다만 부산스포원과 창원경륜공단에서 개최하는 경륜 경주(서면-광복-김해지점 포함)는 정상 진행되며 충청권 소재 대전-천안지점도 입장 좌석의 20% 내에서 운영한다.

이번 임시휴장은 11월24일부터 12월7일까지이며 추후 코로나19 확산 여부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경륜-경정 관계자는 “어렵게 문을 열었는데 다시 휴장을 하게 되어 아쉽게 생각한다. 하지만 수도권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유행이 급속도로 전파되고 있는 만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방역활동 노력에 적극 동참할 예정이다. 휴장기간 동안 고객과 선수 안전을 위해 방역활동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체육진흥공단은 향후 재개장 일정이 확정되는 즉시 공식 SNS, 누리집 등을 통해 공지할 예정이다. 기타 이용과 관련한 사항은 경륜(kcycle.or.kr), 경정(kboat.or.kr) 누리집과 통합 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