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송강호·유해진, 현직 택시운전사들 만난다

0
201707200834296837.jpg원본이미지 보기

‘택시운전사’ 포스터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택시운전사’가 렛츠 고 투게더 전국일주 시사회에 이어 현직 ‘택시운전사’를 초대하는 특별 시사회를 오는 25일 서울에서, 29일 광주 지역에서 개최한다.

배급사 쇼박스는 "’택시운전사’가 현직 ‘택시운전사’를 위한 특별 시사회를 연다"고 20일 밝혔다. 오는 25일 VIP시사회에 서울 택시운전사를 특별 초대하는 것에 이어 29일 광주에서는 광주 택시운전사들을 위한 특별 시사회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 자리에는 송강호, 유해진을 비롯한 ‘택시운전사’ 주역들이 함께 한다. 1980년 5월, 비장한 정의감보다 어려운 상황 속에서 인간의 도리에 충실했던 영화 속 택시운전사들과 2017년 현재, 시민들의 발이 되어주고 있는 현직 택시운전사들의 만남이공감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한편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광주로 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8월 2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