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크레인’ 감독 “엄태웅 여러 번 거절…끝없이 설득했다”

0
201707201835015961.jpg원본이미지 보기

‘포크레인’ 스틸 컷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포크레인’ 이주형 감독이 엄태웅 캐스팅을 설득을 했던 사실을 알렸다.

이주형 감독은 20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포크레인'(이주형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엄태웅의 캐스팅에 대해 "끝없이 엄태웅 배우에게 제의하고 설득하는 과정을 거쳤다"라고 말했다.

이어 "힘들었던 시기고, 엄태웅으로서는 고민할 게 많았고, 저를 움직였던 것도 오래 쌓여있던 시나리오였다. 시나리오의 힘이 있었고, 엄태웅도 시나리오를 마음에 들어했지만 거절도 여러 번 했다. 기다리는 시간도 길었고, 서로 생각하는 시간을 가진 것도 있는데, 그 시간이 있어 영화가 잘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또 시사회를 앞둔 엄태웅의 반응에 대해 "우선 불참하게 됐다. 아직은 민감한 시기라서 좀 그것은 저희는 이해를 하는 부분이고, 영화가 어떤 분위기인지를 한 번 모니터링해서 알려달라, 궁금해해서 그런 연락을 취하고 관에 들어왔다"라고 알렸다.

한편 ‘포크레인’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시위 진압에 동원됐던 공수부대원 김강일이 퇴역 후 포크레인 운전사로 살아가던 중, 우연한 사건을 계기로 20여 년 전 묻어둔 불편한 진실을 좇아가게 되는 내용을 그렸다. 오는 27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