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크레인’ 이주형 감독 “엄태웅, 포크레인 연습으로 출연 화답”

0
201707201836190164.jpg
이주형 감독이 엄태웅이 출연을 확정하면서 행했던 비화를 밝혔다.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포크레인’ 언론시사회가 열러 이주형 감독이 참석했다. 주인공인 배우 엄태웅은 불참했다.

이주형 감독은 특별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앞서 여러 차례 출연을 거절했던 엄태웅은 말 대신 행동으로 대답했다는 것. 이 감독은 “주인공의 이름이 김강일인데 엄태웅 선배한테 ‘김강일?’이라는 문자로 왔더라. 동영상이 왔는데 열어 보니까 포크레인을 연습하는 장면이더라. 그 화답이 너무 고마웠다. 그 때부터 영화는 시작됐고 엄태웅 배우는 몇 주에 걸쳐 포크레인을 연습해서 대역 없이 촬영했고 포크레인 기사님 수준으로 하셨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포크레인’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시위 진압에 동원됐던 공수부대원 김강일(엄태웅 분)이 퇴역 후 포크레인 운전사로 살아가던 중, 우연한 사건을 계기로 20여 년 전 묻어두었던 불편한 진실을 좇아가는 진실 추적 드라마로 7월 말 개봉을 앞두고 있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