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경정선수 비대면 소통채널 오픈

0

202011302321028835.jpg

【파이낸셜뉴스 광명=강근주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 기금조성총괄본부는 경륜-경정 선수를 위한 비대면 소통채널 시스템을 오픈했다고 30일 밝혔다.

기금조성총괄본부는 경륜-경정 선수들의 인권 보호에 대한 관심 확대와 코로나19로 인한 장기 휴장으로 선수들 불안심리가 커지는 등 문제에 적극 나서 해결하기 위해 온라인 채널을 개설했다고 말했다.

이번에 오픈한 비대면 소통채널은 크게 ‘선수의 소리’와 ‘마음 브릿지’라는 카테고리로 구성됐다. ‘선수의 소리’는 VOC 개념으로 경륜-경정 선수 간 소통뿐만 아니라 경주 운영과 선수 지원에 대한 질의, 칭찬, 불만, 건의 등 자유로운 의견 개진을 통해 선수와 시행체 간에 신속하고 정확한 소통을 할 수 있는 공간이다.

‘마음 브릿지’는 선수의 심리 측정 및 상담을 할 수 있는 전문 프로그램으로 선수가 직접 온라인에서 신청하면 전문 스포츠 심리상담사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설계됐다. 상담은 대면 상담과 비대면 상담이 있으며 선수가 직접 선택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기금조성총괄본부는 비대면 소통채널 오픈과 연계해 25일 스피돔 광명홀에서 경륜 경주실 직원을 대상으로 인권 교육을 실시해 선수들 인권과 스포츠 심리 이론 등에 대해 알아보고 오픈한 비대면 소통채널이 효과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시스템 운영 관련에 대해 안내했다.

강기원 경주기획팀장은 “비대면 소통채널이 선수와 경주 시행체 간 상호 신뢰성을 높이고 선수 복지 향상에 조금이나마 기여하길 기대한다”며 “전문가 심리 측정 및 상담 프로그램을 잘 활용하면 심리적 안정과 더불어 경기력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금조성총괄본부는 경륜선수의 안전, 처우와 제도, 인권 부문에 대한 현안을 진단하는 한편 개선과제를 발굴해 원활한 경주 운영을 도모하고자 작년 11월 ‘경륜선수 안전-인권-처우개선 TF 발족해 그동안 경주 득점방식, 선수복지제도, 선수동 시설 환경개선과 등급심사 면책기준 확대 등을 실시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