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여친클럽’ 류화영, 섹시한 여배우 이미지 성공할까

0

20150508_1431040323_24260600_1_99_20150508081504.jpg

류화영이 ‘구여친클럽’ 첫 방송 독려 메시지를 전해 관심이 모아진다.

8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tvN 새 금토드라마 ‘구여친클럽’(이진매 극본, 권석장 연출)을 통해 안방극장 본격 활동을 앞두고 시청자들에게 방송 사수를 당부했다.

류화영은 "오늘 저녁 8시 30분, ‘구여친클럽’이 찾아옵니다~ 라라로 여러분께 첫 인사를 드리는 자리라 많이 설레는데요~ 조금 부족해도 예쁘게 봐주세요~ 첫 방송 꼭 지켜봐 주세요!!" 라고 밝혔다.

‘구여친클럽’에서 류화영은 섹시한 여배우 ‘라라’로 출연, 첫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는 연기를 선보인다.

특히, 많은 호평을 받았던 ‘옥이네’, 영화 ‘오늘의 연애’를 통해 연기자로 신고식을 치룬 류화영이 ‘구여친클럽’을 통해 본격적으로 시청자들에게 자신의 역량을 선보이는 자리가 될 것으로 점쳐진다.

한편, 오늘 밤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tvN 새 금토드라마 ‘구여친클럽’은 오늘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onnews@fnnews.com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