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주니어 핸드볼, 아시아선수권 5연승…일본과 우승 놓고 맞대결

0
201707231001534714.jpg원본이미지 보기

조한준 감독이 지휘하는 20세 이하 여자 핸드볼 대표팀. (대한핸드볼협회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한국 여자 주니어 핸드볼 대표팀(U-20)이 제14회 아시아선수권에서 인도를 꺾고 5연승을 질주했다. 한국은 우승을 놓고 일본과 최종전을 갖는다.

조한준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22일(한국시간) 홍콩에서 열린 대회 풀리그 5차전에서 인도를 53-20으로 대파했다.

전반을 27-6으로 앞선 한국은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다.

1990년 중국에서 열린 첫 대회부터 2015년 카자흐스탄에서 치러진 제13회 대회까지 13연패를 달성했던 한국은 이번에 14연패를 노리고 있다. 이번 대회는 7개 팀이 풀리그를 통해 우승 팀을 가린다.

한국은 23일 4승1패를 기록 중인 일본과 마지막 경기를 갖는다. 이 경기에서 비기기만 해도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게 된다.

한국은 에이스 최지혜(황지정보산업고)가 8골로 공격을 이끌었다.

조한준 감독은 "마지막 일본과의 경기를 앞두고 선수들의 경기력을 최상으로 올리는 데 집중했다. 선수들을 다양하게 기용하고 공격을 극대화하는 등 일본전에 대비한 경기를 펼쳤다"고 말했다.

조 감독은 "일본과의 경기에서 흐트러짐이나 긴장을 늦추는 일 없이 최선을 다해 승리하겠다. 대회 전승 우승과 14연패를 달성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한국은 5연승(1위)으로 대회 상위 4개 팀에게 주어지는 2018 헝가리 세계여자주니어핸드볼선수권 출전권도 획득했다.

Facebook Comments